본문

포커스

르노삼성, 신년 CEO 기자간담회 개최



르노삼성자동차는 13일, 강남구 푸르덴셜타워에서 신년 CEO 기자간담회를 개최하고 올해 판매 목표와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한 미래 전략을 발표했다.


도미닉시뇨라 르노삼성차 사장은 올해 내수 10만대와 수출 17만대 등 총 27만대를 판매 목표로 잡고, 강화된 고객 니즈 분석을 통해 제품뿐 아니라 영업, AS, 신차 도입 계획 전반에 경쟁력을 높이겠다고 밝혔다. 지난해 출시한 QM6 가솔린, SM5 클래식, SM6 사양 강화 모델 등과 같이 고객의 필요를 한 발 앞서 반영한 제품을 개발하고 출시하겠다는 방침이다. 더불어 국내 전기차 시장에 대한 리더십을 더욱 공고히 한다는 계획이다.


도미닉시뇨라 사장은 기자간담회 자리에서 “올해 르노삼성자동차 사업 목표와 중장기 비전 달성 동력은 결국 고객”이라며, “더 많은 고객의 목소리를 더 가까이서 듣고 제품과 마케팅 활동에 빠르게 반영해 경쟁력을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전 세계 트렌드로 자리한 전기차에 대해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은 전기차 판매량을 갖고 있는 르노-닛산-미쓰비시 얼라이언스는 전기차는 물론 미래차 부문에서도 선도적인 역할을 해오고 있으며, 르노삼성자동차 역시 한국시장에 적합한 우수한 모델 도입을 위해 다방면의 검토를 진행 중”이라고 전했다.



도미닉시뇨라 사장은 또한 서비스 인프라 확충 및 서비스 품질 강화에 대한 목표도 강조했다. 르노삼성은 고객 인도 이후의 차량에 대해서도 품질유지와 고객안전에 책임감을 갖고, 다양해지는 고객의 요구에 발 빠르게 대응하기 위해 서비스 개선과 함께 고객 접점을 더욱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르노그룹의 중기전략인 ‘드라이브 더 퓨처’를 주축으로, 그룹의 목표인 ‘수익성을 기반으로 한 지속적 성장’을 함께 실현하겠다는 방침도 밝혔다. 이를 위한 주요 추진 과제로 ‘고객을 위한 가치 추구’, ‘트렌드를 선도하는 제품 출시’, ‘다함께 즐기는 혁신’, ‘임직원의 자긍심 고취’, ‘지속가능한 경쟁력 강화’를 설정했다.


이를 위해 르노삼성은 얼라이언스 차원의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함은 물론, 세계 시장에서 활약하는 다양한 국내 업체와의 협업도 더욱 확장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국내에 디자인 센터, 기술연구소, 생산공장 등 완성차 제작에 필요한 모든 기반을 갖추고 있는 점을 적극 활용해 시장의 움직임에 대응하는 속도와 능력을 한층 더 강화할 방침이다.



르노삼성은 세계적인 배터리 산업과 통신 인프라가 구축돼 있는 국내 시장의 이점을 최대한 활용해 친환경자동차와 커넥티드카 개발에도 더 큰 노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나아가 잠재력 있는 스타트업 회사들의 혁신 기술을 신차 개발에 적극적으로 활용하기 위해 르노그룹에서 4번째 오픈 이노베이션 랩을 2017년 판교에 구축한 바 있다.


한편, 르노삼성자동차는 지난해 국내외 어려운 경제 여건 속에서도 공정거래협약 체결, 상생결제시스템 확대 도입, 밀크런 물류를 통한 해외시장 진출 지원 등 협력업체와의 동반 성장을 위한 다양한 노력도 함께 기울였다. 그 결과 지난해 동반성장위원회의 ‘2016년 동반성장지수 평가 결과’에서 3년 연속 우수등급을 달성했으며, 2016년 르노삼성자동차 협력사의 종합 매출은 2015년 대비 28% 증가한 2조 1,900억원을 기록했다.



기자간담회 주요 질의응답 내용


Q. 올해 판매목표를 제시했는데, 작년보다 수치가 줄어든 것 같다. 이유는 무엇인가?

A. 지난해 내수 10만대, 수출 17만대를 기록했다. 올해 목표를 지난해에 비해 낮추지 않았고, 팩트에 기반한 수치로서 실적 높이기 위해 노력할 것이다. 참고로, 올해 목표는 내수 10만대, 수출 17만대다.


Q. 지난해 내수는 최하위였고 올해는 경쟁사 신차가 많은 상황이어서 올해 판매가 위축될 것으로 보인다. 구체적인 라인업 확장 같은 공격적인 경영 계획이 있는가?

A. 작년은 전년대비 판매가 줄었으나 르노삼성차 연간 평균 판매치는 상회했다. 핵심경영 전략으로 고객중심을 말씀 드렸지만 판매는 당연히 더욱 늘리는데 중점을 기할 것이다. 충분히 경쟁력 있는 제품이 있기 때문에 올해 10만대는 충분히 달성 가능하다고 본다. 첫째, 클리오 출시다. 유럽에서 해당 세그먼트 1위 차량이며 우수한 차여서 목표 달성에 기여할 것이다. 두 번째로는 기존 차량에 대해서 철저하게 고객들이 원하는 제품과 사양, 그리고 고객과 시장에 적합한 가격대에 지속 제공할 계획이다. 세번째는 경상용차(LCV)로서 르노삼성이 새로운 세그먼트에 도전한다. 국내 시장에 없던 상용차 트렌드를 만들 것이다.


Q. SM7 후속 모델 개발 계획이 있는가? 판매가 줄면 단종할 계획인가?

A. SM7 후속 모델 개발에 대해서 특별한 계획은 없다. 아시다시피 르노삼성차는 Two 트랙 전략을 쓰고 있다. QM6, SM6, QM3는 프리미엄 이미지로 판매하고 있으며 SM5, SM7, SM3는 가성비 전략으로 고객 들에게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좋은 예로 SM5인데 2017년 전해보다 판매가 늘었다. 단종 우려가 있었으나 올해 SM5 판매 목표는 전해보다 3천~4천대 더 높게 잡았다. SM7 역시 마찬가지로 SM7 LPe 같이 충분히 판매 늘릴 수 있기 때문에 단종 계획은 없다.


Q. 트위지 국내에서 생산 계획은? 물량이 어느 정도 이상 되면 국내 생산한다는 계획이 있는지?

A. 지난해 1천대 팔려고 했는데 물량이 부족해 700대를 판매했다. 트위지는 국내 환경에 잘 맞고 쓰임새도 아주 좋다고 생각한다. 이에 수입과 생산 모두 검토해 물량 확보를 고려 중이다. 국산화는 부산공장에서 할지 중소기업과 할지 각각의 경쟁력을 보고 결정할 것이다.


Q. 클리오가 지난 서울모터쇼에서 선보인 이후 출시가 많이 늦어졌다. 이유는 무엇인지?

A. 클리오가 유럽에서도 인기가 좋아 국내 출시가 조금 늦어졌다. 하지만 국내 출시가 늦어진 것보다 중요한 것은 유럽에서 가장 앞서가는 차량을 한국에 가져와서 한국 고객의 니즈를 충족시킨다는 것이다. 앞으로도 한국 시장에 기여할 수 있는 방향으로 일할 것이다.

Copyright © CARISYOU. All Rights Reserved.

토크/댓글|2

0 / 300 자

mamm**** 2018-04-16 07:28 | 신고
르노삼성을 계기로 스타트업이 좀 더 활성화되었음 좋겠어요!!

0 / 300 자

댓글 접기 댓글 접기

real***** 2018-02-13 16:29 | 신고
트위지 더 많이 만들어줘요

0 / 300 자

댓글 접기 댓글 접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