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신차소개

혼다, 완전변경 10세대 어코드 출시


혼다코리아는 10일, 서울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10세대 신형 어코드의 신차발표회를 개최하고 국내 판매를 시작했다.


지난 42년간 전 세계 160개국에서 약 2천만대 이상 판매된 월드 베스트셀링카 어코드는 디자인, 주행 성능, 첨단 기술 등 모든 면에서 완벽하게 새로워진 10세대를 맞이해 역대 어코드의 정점을 찍는 모델로 재탄생했다. 특히 2.0 터보 스포츠 모델은 달리는 기쁨을 만끽할 수 있는 새로운 면모를 자랑한다.



신형 어코드의 외관은 저중심 설계를 기반으로 전고를 낮추고 전폭과 휠베이스를 늘려 한층 존재감 있고 다이내믹한 매력을 발산하며, 강렬한 이미지의 보닛을 적용하고 패스트백 디자인과 새로운 레이저 용접 기술을 도입해 매끈하고 에너지 넘치는 스타일링을 자랑한다.



넓고 슬림한 라인을 살린 실내 인테리어는 개방감 있고 쾌적한 느낌을 주며, 수준 높은 소재를 대폭 적용해 고급스럽고 모던한 분위기를 연출한다. 여기에 혼다의 차세대 인테리어 컨셉을 적용하고 상위 모델에는 혼다 센싱, 레인 와치, 헤드업 디스플레이, 버튼식 기어시프트 등의 사양을 탑재해 주행 편의성을 극대화했다.



어코드 최초로 선보이는 1.5 가솔린 터보, 2.0 가솔린 터보, 하이브리드 등의 3가지 파워트레인 라인업은 고성능, 고효율, 친환경성을 두루 만족시킨다. 이와 함께 주행 환경과 노면 상황에 맞게 감쇠력을 조정하는 어댑티브 댐퍼 시스템(ADS)를 탑재해 한차원 높은 승차감을 제공한다.


2.0 터보 스포츠 모델은 2.0리터 직분사 브이텍 터보 엔진과 혼다가 독자 개발한 10단 자동변속기를 탑재해 최고출력 256마력, 최대토크 37.7kg.m를 발휘하며, 1.5 터보 모델은 1.5리터 직분사 브이텍 터보 엔진과 무단변속기의 조합으로 최고출력 194마력, 최대토크 26.5k.gm를 발휘한다. 복합연비는 각각 10.8km/L, 13.9km/L다.



3세대 인텔리전트 멀티 모드 드라이브 시스템(i-MMD)이 적용된 하이브리드 모델은 2.0리터 가솔린 자연흡기 엔진과 전기모터의 조합으로 시스템 최고출력 215마력을 발휘하고, 복합연비 18.9km/L와 CO2 배출량 82g/km의 효율을 달성했다. 아울러 하이브리드 배터리 위치를 기존 트렁크에서 2열 시트 하단으로 옮겨 동급 최고수준의 적재공간을 확보해 편의성을 높였다.


어코드 1.5 터보와 2.0 터보 스포츠 모델은 3종 저공해차량 인증을 취득해 주차비 할인 등의 혜택을 받을 수 있으며, 어코드 하이브리드는 2종 저공해차량 인증을 취득해 정부 및 관계기관의 다양한 보조금과 세제 혜택을 누릴 수 있다.



혼다코리아 정우영 대표는 “혼다가 자랑하는 월드 베스트 셀링 세단 어코드가 디자인, 성능, 기술 등 모든 면에서 타협 없는 혁신을 이끌어내 다시 한번 전 세계인의 주목을 받고 있다”라며, “역대 어코드 사상 가장 강력한 경쟁력으로 ‘압도적인 자신감’을 가감 없이 나타내는 10세대 어코드를 통해 더 많은 고객들이 혼다만의 ‘달리는 기쁨’을 경험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10세대 어코드의 국내 판매 가격은 1.5 터보 3,640만원, 2.0 터보 스포츠 4,290만원, 하이브리드 EX-L 4,240만원, 하이브리드 투어링 4,540만원이다.

Copyright © CARISYOU. All Rights Reserved.

토크/댓글|1

0 / 300 자

real***** 2018-05-10 19:37 | 신고
내 다음 워너비 차

0 / 300 자

댓글 접기 댓글 접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