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콘티넨탈, 이동성 기술 제시


콘티넨탈은 2월26일부터 3월1일까지 개최되는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에서 콘티넨탈이 구현 중인 변화의 내용을 선보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예측형 커넥티비티 매니저'는 크라우드소싱을 통해 주행 경로 상 도로의 네트워크 품질에 대한 데이터를 수집, 이를 기반으로 해당 지역에서 가용한 모바일 네트워크와 네트워크 품질을 나타내는 지도를 백엔드 서버에 만들고, 분석한 데이터를 통해 네트워크 연결 강도를 예측해 데이터와 채널 관리를 최적화 한다.


이 솔루션은 예측 결과를 바탕으로 현재 통화가 몇 분 내 종료될 것이며, 언제 네트워크가 통화를 재개할 수 있는 상태가 될 것인지 등을 운전자에게 알려준다. 또한 현재 듣고 있는 음악 스트리밍이 끊기지 않도록 하며, 정확한 최신 네트워크 정보로 향후 자율주행 차량의 주행 경로를 파악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키리스 액세스 기술'은 차 키가 필요 없는 엔진시동 인가 시스템으로, 기계적 잠금장치와 도어 손잡이 없이 차량의 개패가 가능한 스마트 시스템이다. 따라서 자동차 배터리가 방전되더라도 운전자는 물리적 비상 기계식 키를 사용하지 않고서도 탑승 할 수 있으며, 보조 기능을 통합해 개발된 지능형 도어는 스스로 열리고 닫히기 때문에 핸즈프리 및 디지털 방식으로 이용할 수 있다.



차량 데이터를 스마트폰에 원격으로 디스플레이 하는 기능 중 하나인 '필링 어시스턴트'는 공기 주입 중에도 타이어의 공기압 상황을 보여준다. 이 기능을 통해 운전자는 공기 펌프 디스플레이를 참조할 필요 없이 타이어에 필요한 공기의 양을 정확하게 알 수 있다. 또한, 사용자는 모바일 앱을 통해 차량 탑승 전, 좌석 위치, 에어컨 및 엔터테인먼트 환경 설정 등 개인 맞춤화 된 프로필을 미리 활성화 할 수 있다.



콘티넨탈은 '다기능 스마트 디바이스 터미널(MSDT)'도 선보일 계획이다. MSDT를 통해 ‘Qi’ 표준을 준수하는 모든 스마트폰은 무선 충전이 지원되며, 블루투스와 NFC를 통해 차량 헤드 유닛과 스마트폰 연결이 가능하고, 무선 안테나 커플링을 통해 한층 우수한 신호 품질을 수신할 수 있다.


또한 '원격차량데이터(RVD) 플랫폼'은 혁신적인 연결 서비스를 위한 기반으로, 수많은 제품 및 모델에 대한 제조사 고유의 차량 데이터의 표준화된 방식의 접근을 구현한다. RVD는 자동차 제조사, 자동차 딜러, 렌터카 회사, 차량운영업체, 차량 정비소 및 보험사를 주요 대상으로 하고 있다.


이 플랫폼은 엔드투엔드 솔루션을 제공하며, 커넥티비티 기반 서비스인 콘티넨탈의 클라우드 솔루션과 매끄럽게 통합된다. 아울러 모듈 방식의 클라우드 기반 구조를 통해 광범위한 고객 애플리케이션에 적용 가능하다.

Copyright © CARISYOU. All Rights Reserved.

토크/댓글|0

0 / 300 자

작성된 댓글이 없습니다.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