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자동차 상세

4,320만원

연비
19.3 km/ℓ
연료
가솔린/하이브리드
차급
중형
외형
세단
수입단종

경쟁
차종

일반등급 및 기본 제원

일반등급 및 기본 제원
등급명(한글) 연료 배기량 연비 가격
하이브리드 1993cc 19.3 km/ℓ 4,320 만원

갤러리 + 더보기

관련기사 + 더보기

  • 카유통계

    2017년 10월 수입차 등록 순위

    2017년 10월 수입 승용차 신차등록대수는 1만 7,188대로 전월 대비 16.8% 감소했다. 전년 동월과 비교하면 17.8% 감소한 수치다. 차종별 신차등록대수 1위는 2,247대가 등록된 BMW 5시리즈, 2위는 메르세데스-벤츠 E클래스, 3위는 BMW 3시리즈다. 남자 / 여자 / 기타(법인 및 사업자) > 하단 버튼 클릭!5시리즈는 2개월 연속으로 E클래스를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 5시리즈는 개인 59.1%, 법인 및 사업자 40.9%의 비율을 기록해 전월보다 개인 소비자 비율이 높아졌다. 남자 / 여자 / 기타(법인 및 사

    2017. 11. 06

  • 카유통계

    2017년 9월 수입차 등록 순위

    2017년 9월 수입 승용차 신차등록대수는 2만 659대로 전월 대비 14.7% 증가했다. 전년 동월과 비교하면 21.1% 증가한 수치다. 차종별 신차등록대수 1위는 3,220대가 등록된 BMW 5시리즈다. 2위는 메르세데스-벤츠 E클래스, 3위는 BMW 3시리즈다. 남자 / 여자 / 기타(법인 및 사업자) > 하단 버튼 클릭!5시리즈는 지난 5월에 이어 다시 한 번 E클래스를 제치고 1위로 올라섰다. 5시리즈의 개인 소비자 성별 신차등록 비율은 남성 46.4%, 여성 11.9%로 나타났으며, 개인 소비자를 제외한 법인 및 사업자가 전체

    2017. 10. 12

  • 뉴스

    한국타이어, 혼다 어코드에 신차용 타이어 공급

    한국타이어가 혼다 어코드의 10세대 모델인 2018년형 ‘어코드'에 최첨단 기술력이 접목된 초고성능 타이어 '키너지 GT'를 신차용 타이어로 공급한다고 밝혔다. 한국타이어는 혼다의 대표 스테디셀링 모델인 '시빅'과 ‘CR-V’에 이어 월드 베스트셀링 모델 어코드까지 신차용 타이어 공급을 체결하며, 혼다와의 전략적 파트너십을 강화하고 글로벌 Top Tier 기술력과 프리미엄 브랜드 가치를 입증했다. 특히, 품질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는 혼다, 토요타, 닛산 등 일본 3대 완성차 기업과 지속적인 신차용 타이어

    2017. 10. 12

  • 카유통계

    국내 수입차 브랜드별 TOP3 차종 현황

    과거에 비해 꽤나 볼륨이 증가한 국내 수입차 시장. 전체 승용차 판매의 약 15%를 수입차가 차지하고 있는 상황이다. 현대차의 독과점이나 다름없는 시장에서 다양한 수입차 브랜드들이 나름의 경쟁을 펼치고 있다는 것은 소비자 입장에서 분명 장점으로 작용한다. 선택의 폭이 넓어지고 독과점을 견제해 가격 상승을 억제하는 효과가 있기 때문이다.이번 카유통계 주제는 국내에 정식으로 판매중인 수입차 30개 브랜드 각각의 TOP3 차종들이다. 기간은 최근 1년이며, 정식으로 등록된 신차등록대수

    2017. 09. 27

토크/댓글|23

0 / 300 자

didr** 2020-05-22 09:57 | 신고 | 카유통계에서 작성

와우 5시리즈의 약진~~

0 / 300 자

답글 접기 답글 접기

didr** 2020-05-19 09:46 | 신고 | 카유통계에서 작성

와 5시리즈의 대약진~~~~

0 / 300 자

답글 접기 답글 접기

didr** 2020-05-19 09:45 | 신고 | 카유통계에서 작성

역시 한국에서는 독일차가 압도적이네요ㄷㄷ

0 / 300 자

답글 접기 답글 접기

este* 2017-11-07 13:42 | 신고 | 카유통계에서 작성

순위에 어코드 올랐네요!

0 / 300 자

답글 접기 답글 접기

real***** 2017-11-06 20:50 | 신고 | 카유통계에서 작성

혼다 어코드도 반응이 괜춘한듯

0 / 300 자

답글 접기 답글 접기

+ 더보기

카이즈유 챗봇이 채팅으로 알려드릴게요!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