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마이너스의 손 한국지엠, 군산공장 폐쇄 결정



한국지엠은 13일, 올해 5월 말 군산공장의 차량 생산을 중단하고 공장을 폐쇄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크루즈와 올란도 등을 생산해온 군산공장은 최근 3년간 가동률이 약 20%에 불과했으며, 가동률이 계속 하락해 지속적인 공장 운영이 불가능한 상황이다. 이번 결정은 지난 몇 년 동안 심각한 손실을 기록한 한국지엠의 경영 실적을 면밀하게 검토한 이후 내려진 것이라고 한다.


카허 카젬 한국지엠 사장은 “이번 조치는 한국에서의 사업 구조를 조정하기 위한, 힘들지만 반드시 필요한 우리 노력의 첫걸음”이라며, “최근 지속되고 있는 어려운 상황을 극복하기 위한 한국지엠 임직원, 군산 및 전북 지역 사회와 정부 관계자의 헌신과 지원에 대해 충분히 인식하고 있다”고 말했다. 더불어 “전환 과정에서 영향을 받게 될 직원들을 위해 최선을 다해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배리 엥글 GM 총괄 부사장 겸 해외사업부문 사장은 “한국지엠과 주요 이해관계자는 한국에서의 사업 성과를 개선하기 위한 긴급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한, “GM은 글로벌 신차 배정을 위한 중요한 갈림길에 있으므로, 한국지엠의 경영 정상화와 관련하여 GM이 다음 단계에 대한 중대한 결정을 내리는 2월 말까지, 이해 관계자와의 지속적인 논의를 통해 의미 있는 진전을 이뤄내야만 한다”고 말했다.



한편, GM은 한국에서의 사업을 유지하고 경영을 정상화하기 위해 3조원에 이르는 유상증자 참여를 한국 정부에 요청한 것으로 알려져왔다. 이번 군산공장 폐쇄 발표는 한미 FTA 재협상을 진행 중인 한국정부가 미국 기업에 대해 조심스러울 수밖에 없다는 점을 이용한 압박카드로 해석된다.


메리 바라 GM 본사 회장은 이미 한국시장 완전 철수 가능성을 언급한 상태다. 만약 한국정부의 비협조로 경영 정상화가 무산된다면 군산공장의 2천여명 근로자는 물론, 수십만명에 달하는 대규모 실업사태를 각오해야 한다는 으름장을 놓은 셈이다.


한국지엠의 신차 생산과 개발 권한은 모두 GM 본사에 있기 때문에 독자적인 생산과 개발을 진행할 수 없는 상황이다. 따라서 3조원의 금액이 한국지엠에 투입된다 하더라도 긴급수혈에 그칠 뿐, 새로운 신차 생산 없이는 향후에도 이러한 어려움은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일단 정부는 군산공장 폐쇄 결정에 대해 유감을 표명한 상태다.

Copyright © CARISYOU. All Rights Reserved.

토크/댓글|0

0 / 300 자

작성된 댓글이 없습니다.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