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신차소개

메르세데스-벤츠, 신형 AMG G 63 출시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가 신형 G클래스의 고성능 모델인 AMG G 63을 국내 공식 출시하며 G클래스 역사상 가장 대대적인 업그레이드를 적용한 이번 모델을 통해 SUV 패밀리 라인업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1979년 크로스컨트리 차량으로 탄생한 G클래스는 메르세데스-벤츠 라인업 중 가장 긴 역사를 지닌 모델이다. 첫 출시 이후 지난 40여 년 동안 특유의 각진 실루엣과 감성적인 요소를 유지함은 물론, 다양한 기술적 진화를 통해 오프로더의 아이콘으로 자리매김했다.



신형 G클래스 역시 강인한 박스형 실루엣과 독특한 도어 손잡이, 견고한 외장 보호 스트립, 뒷문에 노출형으로 장착된 스페어 타이어, 보닛 모서리에 자리한 볼록 솟은 방향지시등 등의 대표적인 요소들을 유지하며 디자인 정체성을 계승했다.


AMG G 63 모델은 AMG만의 감성을 더해 디자인 완성도를 높였다. 전면부에 적용된 AMG 라디에이터 그릴, 은색 AMG 앰블럼이 새겨진 고광택 검정색 보호용 스트립을 통해 AMG만의 감성을 느낄 수 있으며, 프론트 윙에 새겨진 ‘V8 BITURBO’ 레터링과 후면의 AMG G 63 모델 배지는 특별함을 더한다.



외관의 특성을 바탕으로 현대적으로 재해석된 감각적인 인테리어 또한 눈길을 끈다. 측면 송풍구는 둥근 헤드램프 모양을 본떴으며 방향지시등 디자인은 스피커에 반영됐다. 나파 가죽의 AMG 퍼포먼스 스티어링 휠은 스포티함을 더하고, 계기판에는 튜브 형태의 아날로그 원형 다이얼이 장착되어 클래식한 외형에 개성과 품격을 더했다.



신형 G클래스는 차체 길이와 너비 모두 120mm씩 늘어나 이전 모델보다 더욱 여유롭고 넓은 공간을 제공하며 운전석 메모리 기능, 1열 및 2열 열선 시트, 1열 럭셔리 헤드레스트가 적용되어 한층 편안한 공간을 제공한다.



무게를 170kg 가량 감소해 성공적인 경량화를 이뤄낸 신형 G클래스의 AMG G 63 모델은 4.0리터 V8 바이터보 엔진과 AMG 스피드시프트 TCT 9단 자동변속기, AMG 퍼포먼스 4MATIC 사륜구동 시스템 탑재로 강력한 성능을 자랑하는 것이 특징이다. 최고출력 585마력, 최대토크 86.6kg·m를 발휘하며 0-100km/h 가속 시간은 4.5초에 불과하다. 국내 기준 복합연비는 6.1km/L로 인증 받았다.



신형 G클래스는 안전성과 내구성을 더해주는 사다리형 프레임, 네 바퀴 가운데 한 바퀴의 접지력을 유지할 수 있게 도와주는 3개의 100% 디퍼렌셜 락, 경사로나 내리막길에서 안정적인 주행을 돕는 로우-레인지 오프로드 감속 기어 등 다양한 기술 적용을 통해 더욱 완전한 오프로더로서의 면모도 갖췄다.



기본사양으로 장착된 AMG 퍼포먼스 4MATIC 사륜구동 시스템은 앞바퀴와 뒷바퀴에 40:60의 비율로 구동력을 배분하는 후륜구동 기반의 시스템으로, 도로 위에서 민첩성을 높이고 가속 시 접지력을 향상시킨다. 최대 40km/h의 속도에서 로우-레인지 스위치를 누르면 작동되는 오프로드 감속 기어는 토크를 증가시켜 가파른 오르막길 등 오프로드 구간에서 원활한 주행을 돕는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제품 & 마케팅 부문 총괄 부사장 마크 레인은 “모든 SUV의 대부와도 같은 G-클래스의 최신 모델을 국내 고객에 선보일 수 있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더 뉴 G-클래스는 세월이 흘러도 변함없는 상징성을 가지고 있는 전설적인 모델이다. 특히 더 뉴 메르세데스-AMG G 63은 AMG V8 바이터보 엔진이 선사하는 파워풀한 성능으로, 온로드에서도 뛰어난 주행 능력을 발휘하는 오프로더로 자리 잡을 것이다”고 전했다.


AMG G 63의 판매 가격은 2억 1,190만원이며, 한정판 에디션 모델은 2억 3,960만원이다.

Copyright © CARISYOU. All Rights Reserved.

토크/댓글|0

0 / 300 자

작성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