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시승기

검색기간 ~ 키워드 검색
1.JPG

칼을 갈고 나왔다,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

노사분규와 한국시장 철수설 등의 혼란한 상황 속에서도 쉐보레는 지난해 하반기 ‘진짜 미국차’ 콜로라도와 트래버스를 연달아 출시했다. 당시 쉐보레는 ‘Five-year self-rescue plan’의 일환으로 2024년까지 15종의 신차 및 부분변경 모델을 선보이겠다고 밝힌 바 있다.올해 1월, 내수 판매 활성화와 브랜드 재건을 노리던 쉐보레는 소형과 준중형을 아우르는 새로운 SUV ‘트레일블레이저’를 선보였다. 카허 카젬 한국지엠 사장은 ‘한국지엠 경영정상화의 교두보’를 마련할 신차로 트레일블레이저를 지

2020-03-26

1.jpg

숨길 수 없는 생얼, 기아 K5 1.6 터보

“자 이제 가위바위보 해”겨울의 끝자락, 퇴근길이 부쩍 밝아진 어느 날. 즐거운 저녁 6시를 앞두고 선임 기자는 나와 다른 선배 기자를 바라보며 말했다. K5 1.6 터보 모델의 시승을 나와 선배 기자가 번갈아 하기에, 둘 중 한 명은 시승기를 써야 했다. 신입으로서, 그리고 후배 된 자의 도리로서 어찌 가만히 있을쏘냐.내가 시승기를 작성하겠노라 선뜻 나서기는 했지만, 누군가 한 번 더 물어봐 주길 내심 기대하던 순간, 아무 말 없이 미소를 짓는 편집장을 보자 내 판단이 틀리지 않았음에 안도하면

2020-03-11

1.jpg

합리적인 럭셔리 SUV, 폭스바겐 투아렉

지난해 아테온의 판매에 힘입은 폭스바겐코리아가 올해는 3세대 투아렉을 출시했다. BMW와 일본차 브랜드들의 부진을 틈타 반사이익을 얻을 수도 있는 상황이지만, 간발의 차로 출시된 제네시스 GV80이 수입 SUV들을 위협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GV80의 대항마를 자처하며 자신감을 내비친 투아렉을 시승했다.3세대 투아렉의 차체는 2세대보다 커졌지만 5인승 모델에 집중한 탓에 경쟁 차종들과 비교하면 수치상으로 우월하진 못하다. 디자인은 아테온을 닮은 패밀리룩과 적당한 볼륨감, 반듯한 라인들

2020-03-11

1.jpg

성공의 재정의, 현대 더 뉴 그랜저

6세대 그랜저가 국내 자동차 시장을 다시금 점령했다. 세대교체를 단행한 쏘나타의 기세에 밀려 잠시 주춤하나 싶더니, 부분변경 모델 출시 이후 40~50대 소비자들의 전폭적인 지지를 받으며 왕좌를 독차지했다. 성공의 상징임을 자처한 그랜저를 시승했다.일단 ‘더 뉴 그랜저’는 ‘부분변경’의 기준을 탈피했다. 마름모꼴 디자인은 그릴과 헤드램프, 공기흡입구와 하단 범퍼 등 곳곳에서 존재감을 드러낸다. 그릴 안쪽까지 파고든 눈매에는 날렵함이 배어있다. 시동을 걸어 단잠을 깨우면 5개의 LED 주

2020-02-19

1.jpg

부드러움을 갖춘 오프로더, 뉴 디스커버리 스포츠

“수로 통과 후에 차량 전면에서 연기가 올라와도 괜찮으니 걱정 안하셔도 됩니다”추위가 가시지 않아 살얼음이 떠있는 수로를 바라보니 ‘진짜 이대로 가도 괜찮을 걸까?’라는 걱정이 앞서던 찰나, 험로 체험 진행을 맡은 고다을 랜드로버 시니어 인스트럭터의 목소리가 무전기 너머로 들려왔다.“5년 만에 부분변경 모델로 새롭게 돌아온 뉴 디스커버리 스포츠는 랜드로버에서 가장 다재다능한 모델로, 최대 2.5톤의 견인 능력과 600mm까지 도강이 가능하다”는 이두현 랜드로버 상품기획 담당의

2020-02-11

1.jpg

격렬하지 않은 우아함, 볼보 S60

르네상스 시대 궁정의 여성들에게 가장 요구되는 덕목은 바로 우아함이었다. 이러한 우아함을 훌륭하게 연출하는 방법은 아이러니하게도 아무런 티를 내지 않는 것이었다. 그 시절에는 기교를 겉으로 드러내지 않으면서 모든 것을 달관하고 초월하는 태도가 우아함의 극치라고 여겼다.화려하고 고급스러운 메르세데스-벤츠, 짜릿한 경험을 선사하는 BMW, 조명회사로도 손색없는 아우디에 도전장을 내민 볼보의 무심한 듯 우아한 신형 S60을 만나봤다.풍문으로만 전해 듣던 스웨디시 다이내믹을 접한 날,

2020-01-28

1.jpg

반격의 서막? 쉐보레 RV 라인업 4종 세트

쉐보레의 노선이 달라졌다. 말리부와 크루즈 등 세단에 주력했던 과거와 달리, SUV의 가파른 인기 상승에 합류하고자 제품 라인업을 SUV 위주로 개편한 것이다. 여기에 쉐보레의 자부심인 픽업트럭은 이미 북미 시장에서 확실한 성과를 거둬왔다. 눈 깜짝할 새에 구축된 쉐보레 RV 라인업을 한꺼번에 만나봤다.첫 타자는 어렵사리 만난 중형 SUV 이쿼녹스다. 동급에서 체구는 조금 작은 편이지만 다부진 인상이 딱 쉐보레 감성이다. 실내 계기판은 아날로그와 디지털이 결합됐으며 크고 간결한 디자인이 포인

2019-12-23

1.jpg

깨어난 질주본능, BMW 8시리즈 그란 쿠페

20년간 묻혀있던 ‘8’의 명성이 부메랑처럼 되돌아왔다. 1989년 처음 등장했던 1세대 8시리즈는 그야말로 전설적인 스포츠 쿠페다. B필러가 과감히 삭제된 디자인과 12기통 엔진은 당시의 8시리즈를 회상시키는 가장 큰 특징으로 여겨져 왔다.2019년, 6시리즈가 단종을 맞이하자 럭셔리 쿠페 자리를 슬쩍 꿰차고 들어온 8시리즈. 신형 8시리즈 라인업 중 스포츠카와 세단의 타협점을 정확히 명중한 그란 쿠페 모델을 타고 궁금증을 해소해봤다.일단 외관은 매우 과감하고 맹렬하다. 전통을 계승한 기다란 보닛

2019-12-10

11.jpg

요즘 SUV의 필요조건, 쌍용 코란도 가솔린

쌍용자동차는 올해 초 완전히 새로운 신형 코란도를 선보였고, 이후 가솔린 모델을 추가해 선택의 폭을 넓혔다. 최근 가솔린 SUV의 인기가 한층 높아졌기 때문에 신형 가솔린 터보 엔진 탑재는 코란도의 강점으로 작용할 것이다. 소형 SUV 돌풍으로 인해 주춤한 준중형 SUV 시장에서 코란도가 존재감을 발휘할 수 있을지, 시승을 통해 확인해봤다.먼저 가격부터 확인해보면, 디젤 모델의 가격은 자동변속기 기준 2,406만원부터 시작하지만 가솔린 모델은 2,256만원부터다. 하위 트림에도 긴급제동보조, 정방추

2019-10-15

11.jpg

상위권의 자격, 기아 K7 프리미어

기아 K7 부분변경 모델인 K7 프리미어에 대한 시장의 반응은 상당히 뜨거웠다. 매월 2천대 수준에 머물던 신차등록대수가 8천대까지 치솟기도 했으며, 부분변경을 앞둔 그랜저의 하락세와 맞물려 더 큰 신차효과를 발휘했다. 존재감이 희미했던 K7이 완전변경도 아닌 부분변경으로 소비자들의 이목을 집중시킨 이유는 무엇일까? 시승을 통해 확인해봤다.먼저 외관을 살펴보면, 차의 인상을 좌우하는 전면 디자인이 대폭 변경되어 이전의 모습을 찾아볼 수 없다. 음각의 라디에이터 그릴은 크게 확대됐고,

2019-10-11

카이즈유 챗봇이 채팅으로 알려드릴게요!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