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포커스

검색기간 ~ 키워드 검색
1.jpg

그랜저 부분변경 모델 사진 유출, 파격 변화?

출시가 임박한 그랜저 IG 부분변경 모델에 대한 관심이 달아오르고 있는 가운데, 정식 공개 이전에 실제 사진이 유출됐다. 인터넷 커뮤니티에 올라온 3장의 사진에는 전면부, 후면부, 실내의 모습이 담겨있으며, 부분변경 모델의 파격적인 디자인 변화가 눈에 띈다.먼저 전면부는 기존의 모습을 전혀 찾아볼 수 없을 정도로 달라졌다. 길쭉한 5각형이 2개의 마름모로 나눠진 형태의 헤드램프가 큼직한 그릴 좌우를 파고들어 일체감을 강조한 것이 특징이며, 전면 그릴과 범퍼 하단의 공기흡입구에도 마름모

2019-10-18

1.jpg

그랜저 IG 부분변경, 어떻게 달라지나?

국민차의 반열에 올라서며 부동의 판매 1위를 기록하던 현대 그랜저 IG가 부분변경을 앞둔 최근 몇 달 동안 판매량 하락으로 부진에 빠졌다. 그러나 3년 만에 출시되는 부분변경 모델에 대한 관심은 점차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최근 현대와 기아의 부분변경 모델들은 완전변경 못지않은 신차급 변화를 감행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그랜저의 상품성도 크게 향상될 것으로 예상된다. 지금까지 유출된 정보들에 의하면 전면 그릴과 헤드램프, C필러를 비롯한 전반적인 외관 디자인이 큰 폭으로 달라지며,

2019-10-11

1.jpg

제네시스 GV80 생산라인의 실제 목격담?

제네시스 GV80의 출시가 임박하면서 관심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현대차 울산 공장 제네시스 생산라인 근무자의 실제 차량 목격담이 입수됐다. 해당 근무자가 관계자들과의 메신저 단체 채팅방에 올린 내용을 한 관계자가 ‘확실한 정보’임을 강조하며 제보했고, 그에 따라 스파이샷 또는 추측성 기사로만 접했던 몇 가지 궁금증들을 해소할 수 있게 됐다.제네시스 생산라인 근무자가 채팅방에 올린 GV80의 주요 특징은 22인치 휠과 미쉐린 파일럿 스포츠 4 타이어 장착, 서스펜션 부품에 알루미늄 소재

2019-10-02

11.jpg

THE NEXT CHAPTER, 아우디폭스바겐이 그리는 미래

“하나의 장이 끝나면 새로운 장이 시작되듯이, 미래자동차의 기술적 변화는 단순히 자동차의 외형만을 바꾸는 것이 아니라 우리 삶의 근본적인 변화를 가져올 수 있습니다.”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이하 AVK)의 전시 ‘새로운 시작 – The Next Chapter’를 기획한 박경린 큐레이터는 이번 전시회를 통해 미래사회의 주역이 될 다음 세대가 퓨처 모빌리티를 보다 쉽게 이해하고 지속가능한 미래성장에 기여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고 밝혔다.AVK는 지난해 6월 한국사회투자와 협약을 맺고 한국 사회의

2019-10-01

Future Mobility.jpg

미래 이동의 자유로움을 향한 현대차의 도전

UN 경제사회국은 2050년 전 세계 인구가 90억 명에 육박하며 특히 도시에만 65억 명이 거주할 것으로 예측했다. OECD 또한 인구 1,000만 명 이상 거주하는 메가시티가 2030년까지 41곳으로 증가할 것이라는 내용의 보고서를 발표했다. 수천만명의 인구가 거주하는 메가시티의 증가는 특정지역의 과밀화를 초래해 교통, 주택, 환경오염, 에너지 부족 등 다양한 사회 문제를 야기한다. 특히, 이동 효율성이 급격히 떨어지며 물류 운송비용과 같은 사회적 비용은 증가하게 된다. 현대자동차그룹은

2019-09-30

111.jpg

진정한 HEART, 쌍용차 창원 엔진 공장

‘달성률 92%’ 19일 14시 28분, 쌍용자동차 창원 1공장의 천장에 달린 전광판은 143개의 목표 중 132개를 달성했음을 알리고 있었다. 사람보다 기계가 더 많은 공장 안은 한산해보였지만 컨베이어 벨트는 끊임없이 움직였고 쇠를 깎는 소리로 가득했다. 경남 창원시 성산구에 위치한 창원공장은 완성차를 생산하는 평택과 달리 차의 Heart, 엔진에 집중한다. 3.5만평 규모의 공장에 기술직 407명을 포함 근로하는 인원은 총 483명에 불과하다. 평택 공장의 1/7 수준의 창원 공장은 고효율 및 다운사이징

2019-09-27

1.jpg

충돌 테스트 60주년, 무사고 주행을 위한 노력

메르세데스-벤츠가 최초의 충돌 테스트 60주년을 맞이한 가운데, 앞으로도 다양한 안전 기술의 개발과 적용으로 차량 안전 분야를 선도하겠다고 밝혔다.벤츠는 1886년 세계 최초의 내연기관 자동차 ‘페이턴트 모터바겐’을 발명한 이후 130여년 동안 자동차 기술의 발전에 기여했다. 1939년 2,500여개의 차량 관련 특허를 취득한 안전 전문가 벨라 바레니를 영입한 이후, 현재까지 ‘무사고 주행’이라는 비전을 실현하기 위해 꾸준한 연구와 개발에 앞장서고 있다.1953년 벤츠는 크럼플 존, 안전벨트, 차량 충

2019-09-27

1.jpg

운전의 즐거움, BMW 드라이빙 센터

“차를 믿으세요. 원하실 때 차는 분명히 멈춥니다.”본격적인 트랙 주행에 앞선 워밍업 중 계속 망설이는 나에게 전문 드라이빙 인스트럭터는 확신에 찬 목소리로 말했다. 모든 것을 의심하는 방법적 회의에 충실한 나는 잠시 스스로를 내려놓기로 했다. 믿음에 보답이라도 하듯, BMW 330i는 비가 세차게 내리는 트랙 위에서 내가 원하는 때에 원하는 곳에서 정확히 멈춰줬다.BMW 드라이빙 센터로 향하는 날, 태풍 때문에 잔뜩 흐렸지만 영종도까지 함께할 X4 M40d의 자주빛 자태는 나를 설레게 했다. 거대한

2019-09-26

1.jpg

모하비 VS 트래버스, 어떻게 다른가?

기아 모하비는 사실상 두 번째 부분변경을 감행했다. 그러나 ‘더 마스터’라는 서브네임을 달고 신차급 변화로 새롭게 거듭나며 소비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비슷한 시기에 등장한 쉐보레 트래버스는 동급 최고 수준의 크기와 공간으로 ‘미국산 슈퍼 SUV’임을 내세웠다.두 차종의 등장으로 현대 팰리세이드가 불을 붙인 국내 대형 SUV 시장은 뜨거운 경쟁구도로 돌입했다. 이미지나 성격은 상당히 다르지만 대결이 불가피한 모하비와 트래버스의 주요 특징을 비교해봤다.먼저 두 차종의 차체 크기

2019-09-23

1.jpg

뉴 폭스바겐 시대, 새로운 브랜드 로고 공개

폭스바겐이 2019 프랑크푸르트 모터쇼 전야제를 통해 '뉴 폭스바겐'이라는 모토를 담은 새로운 브랜드 디자인과 로고를 세계 최초로 선보이며 브랜드의 새로운 시작을 알렸다. 아울러 신규 로고가 적용된 순수 전기차 ID.3도 발표했다.새롭게 선보인 폭스바겐 브랜드 로고는 2차원의 평면 형태로 더욱 선명해졌으며, 본질적인 요소만으로 완성됐다. 브랜드 디자인과 로고는 디지털 미디어에서 더욱 빛을 발할 수 있도록 높은 유연성을 목표로 제작됐고, 그에 따라 브랜드의 비주얼 커뮤니케이션 전략 역시

2019-0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