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르노삼성, 11개월 만에 임단협 잠정 합의



르노삼성자동차는 지난 해 6월부터 진행해 온 2018년 임금 및 단체협약 협상에서 노사간 잠정 합의안을 도출했다고 16일 밝혔다.


르노삼성차 노사는 14일 오후 2시 28차 본교섭을 시작한 이래 정회와 속개를 거듭하는 40시간이 넘는 마라톤 협상 끝에 16일 오전 6시20분 경 잠정 합의를 이루었다. 


주요 쟁점인 고정급 인상여부는 노조가 사측 요구를 수용했다. 그 결과 기본급 동결에 따른 보상금 100만원 지급, 중식대 보조금 3만5000원 인상, 성과 보상금 총 1,076만원 지급에 합의했다. 


사측도 노조의 요구를 일부 수용했다. 내용으로는 현장 근무 강도 완화를 위한 직업훈련생 60명 충원, 주간조 중식시간 45분에서 60분으로 연장, 근골격계 질환 예방 위한 10억원 설비 투자, 근무 강도 개선 위원회 활성화 등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노사 잠정합의 내용은 5월 21일 조합원 총회에서 과반 이상 찬성으로 최종 타결될 예정이다.

Copyright © CARISYOU. All Rights Reserved.

토크/댓글|1

0 / 300 자

suhy***** 154,000Coin 2020-05-11 13:35 | 신고
좋은 결론이 도출되었기를..

0 / 300 자

댓글 접기 댓글 접기

카이즈유 챗봇이 채팅으로 알려드릴게요!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