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르노삼성, 역량 강화를 통한 지속적 성장 추구



르노삼성자동차는 15일 경기도 용인시에 위치한 르노테크놀로지코리아에서 연구소의 현재와 미래에 대한 설명과 함께 주요 연구 시설들을 탐방해 보는 ‘르노테크놀로지코리아 랩 스페셜 익스피리언스’ 기자 초청 행사를 진행했다.


도미닉 시뇨라 르노삼성자동차 사장은 인사말을 통해 르노그룹의 핵심 연구자원인 르노테크놀로지코리아(RTK)가 지역본부 개편을 통해 더 큰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르노삼성차는 이달부터 르노그룹에서 AMI태평양(아프리카,중동,인도, 태평양) 지역 본부로 소속이 변경됐다. 이와 관련해 시뇨라 사장은 "거대한 시장의 일원으로서 수출을 시도할 수 있다는 의미이고, 자생적인 노력으로 지속적 성장을 꾀할 수 있다"고 언급했다. 


이어 "르노테크놀리지는 한국시장 내수 모델 외 르노 그룹의 미래 모델 프로젝트를 수행하고 있으며, 나아가 글로벌 해외시장까지 진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르노테크놀로지코리아의 권상순 연구소장 역시 “르노테크놀로지코리아는 차량 디자인부터 설계와 해석, 각종 테스트, 양산준비를 위한 생산기술 기능을 모두 갖춘 글로벌 연구소”라고 소개하고," 1,000여명의 우수한 연구진들이 국내와 해외 연구소에서 다양한 글로벌 프로젝트를 수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국내 시장 모델뿐 아니라 르노 그룹과의 유기적 협력관계 속에서 글로벌 C, D 세그먼트 세단 및 SUV의 개발 책임을 맡아 다양한 관련 프로젝트를 총괄 수행하고 있으며, 아시아 지역과 중국의 신차 개발도 주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리고 현재 수행 중인 신차 개발 프로젝트 사례로 내년 상반기 국내 출시 예정인 C세그먼트 크로스오버 SUV ‘XM3’의 계발이 최종단계에 있다는 것을 비롯해, QM3 LPG 프로젝트의 진행 및 차세대 D세그먼트 세단·SUV 등의 개발 진행 등을 언급했다.


또한 "내년 출시 예정인 SM6 페이스리프 모델에는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ADAS) 기능이 대폭 강화될 것"이라며, 디젤 모델에 관해서는 "디젤 규제에 맞는 QM6 모델이 올 가을 공개된다. 규제를 맞추기 위해서는 원가가 비싸지기 때문에 B,C 세그먼트 차종 중 디젤 모델이 나오기는 힘들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르노-닛산-미쓰비시 얼라이언스는 2022년까지 자율주행 기술을 40종 이상 모델에 탑재, 12종의 새로운 전기차 출시, 900만대 이상 차량에 CMF 플랫폼 적용, 커넥티비티 확대 등의 계획도 수립했다. 

Copyright © CARISYOU. All Rights Reserved.

토크/댓글|0

0 / 300 자

작성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