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포르쉐 타이칸 공개 임박, 24시간 내구 테스트 소식



포르쉐가 오는 9월 4일 순수 전기차 타이칸의 세계 최초 공개를 앞두고, 24시간 동안 총 3,425km를 주행하는 내구 테스트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이탈리아 나르도 고속 트랙에서 실시된 이번 테스트의 총 주행거리는 나르도부터 노르웨이의 트론헤임까지의 거리와 비슷하며, 타이칸 프로토타입은 남부 이탈리아 레이스 트랙의 찌는 듯한 기온에서 평균속도 195~215km/h로 주행을 마쳤다.



이번 내구 테스트로 타이칸은 출시 전 최고기온 섭씨 42도, 트랙 최고온도 섭씨 54도의 혹독한 조건에서 다시 한 번 장거리 주행 능력을 입증했다. 테스트 진행을 위해 6명의 드라이버가 한 팀으로 구성됐으며, 짧은 시간 동안의 차량 충전과 드라이버 교체를 제외하면 어떤 방해도 없이 주행을 완료했다.



타이칸 생산 라인 부사장 슈테판 베크바흐는 “타이칸이 나르도 고속 트랙에서 실시된 내구성 테스트를 무사히 끝마쳤다”며, “이번 시험 주행을 통해 타이칸에 탑재된 800볼트 기술력과 높은 기술적 완성도가 여실히 드러났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한, “올해 말 출시를 앞둔 타이칸은 전 세계에 걸쳐 600만km 이상의 시험 주행을 완료할 계획이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타이칸은 800볼트 전압 시스템을 탑재한 최초의 순수 전기차다. 르망 24시 대회에서 3회 연속 우승한 919 하이브리드의 모터스포츠 기술은 이제 타이칸 양산차량을 통해 새롭게 도약한다.


800볼트 기술은 고성능을 지속적으로 유지해주며 충전 시간과 케이블 무게 및 패키지 공간을 줄이는데 기여한다. 나르도 테크니컬 센터에서의 테스트는 아이오니티 합작 투자에 참여하는 포르쉐 엔지니어링 그룹 유한회사의 800볼트 고출력 충전 기술이 사용됐고, 고전압 구성 부품들의 쿨링 및 히팅을 위한 매우 효율적이고 지능적인, 타이칸의 정교한 열 관리 시스템 역시 다시 한 번 입증됐다.



타이칸에는 짧은 간격으로 여러 번 가속해도 최고출력을 발휘하는 뛰어난 내구성의 전기 파워트레인이 탑재된다. 지난 7월 말, 한 비행장에서 연속 26회 진행된 테스트를 통해 타이칸 프로토타입은 정지 상태에서 200km/h까지 가속하는데 평균 10초가 채 걸리지 않았으며, 가장 빠른 가속과 가장 느린 가속의 차이는 0.8초에 불과했다.



한편, 1975년 개장한 나르도 테크니컬 센터는 200만평이 넘는 부지에 20개 이상의 테스트 트랙 및 시설을 갖추고 있다. 90개의 자동차 유관 기업을 고객으로 보유하고 있으며 150명 이상의 직원이 근무한다. 2012년부터 나르도 테크니컬 센터는 포르쉐 AG의 자회사인 포르쉐 엔지니어링 그룹이 운영하고 있으며, 지난 7월 중순 포르쉐는 나르도 테스트 센터의 리노베이션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한 바 있다.

Copyright © CARISYOU. All Rights Reserved.

토크/댓글|1

0 / 300 자

asoz*** 2019-12-05 22:36 | 신고
가속만큼 충전도 빨라지겠죠?!!

0 / 300 자

댓글 접기 댓글 접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