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포르쉐, 탄소 보상 프로그램 확대 시행



포르쉐가 탄소 보상 프로그램인 '포르쉐 임팩트(Porsche Impact)'를 전 세계적으로 확대 시행한다고 밝혔다. 



독일과 영국, 폴란드, 미국 등 일부 국가를 넘어 이제 중국, 캐나다, 싱가포르, 브루나이, 캄보디아, 프랑스령 폴리네시아,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뉴칼레도니아, 뉴질랜드, 스리랑카, 태국, 베트남, 몽골, 필리핀 등 15곳에서도 보상 프로그램이 시행된다. 이에 따라 탄소 보상 프로그램이 새롭게 시행되는 곳의 포르쉐 소유주들도 온라인에서 차량의 탄소 발자국을 확인하고, 재정 지원 프로젝트 참여가 가능해졌다. 



포르쉐에 따르면 2018년 12월부터 2020년 4월까지 진행된 포르쉐 임팩트의 시범 운영 기간 동안 약 4만 5,000톤의 이산화탄소를 상쇄했다. 특히 포르쉐는 2018년 11월부터 탄소 중립을 선언했고, 포르쉐 임팩트 보상 프로그램 외에도 탄소 배출을 줄이기 위한 다양한 노력을 이어오고 있다. 



알브레히트 라이몰드 포르쉐 생산 및 물류 담당 이사회 멤버는 "지속 가능성 전략을 추구하는 포르쉐는 파리 기후협정의 탄소 감축 목표 달성을 위해 전념하고 있다"며, "차량 생산과 공급 과정 그리고 라이프 사이클을 고려해 환경에 어떤 부정적인 영향도 없는 제로 임팩트 팩토리를 추구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지속 가능성 추구를 위해 포르쉐는 탄소 보상 프로그램의 일부로 소유주들에게 국제적인 기후 프로젝트에 참여할 기회도 제공한다. 포르쉐 임팩트를 통해 미국의 산림 보호를 비롯해 짐바브웨의 서식지 보호, 베트남과 중국의 수력 및 풍력 발전, 캐나다와 호주의 산림 보존 프로젝트 등 국제적으로 공인된 다양한 프로젝트에 기여할 수 있다.  



이러한 지원 프로그램 선택과 더불어 차량의 연료 소비량 및 연간 주행거리에 따라 탄소 보상 옵션이 설정되며, 유럽 기준으로 100km당 평균 연료 소비량이 12L인 포르쉐 차량이 1만 5,000km를 주행할 경우 탄소 보상 금액으로 연간 최소 46 유로에서 최대 104 유로까지 받을 수 있다.  



한편, 포르쉐는 포르쉐 임팩트와 같은 보상 혜택뿐만 아니라 제조 과정에서 발생하는 탄소 배출량도 줄이기 위해 힘을 쏟고 있다. 포르쉐는 주펜하우젠 공장에서 재생 에너지와 열병합 발전으로 생산된 바이오 가스를 활용하고 있으며, 순수 전기차 타이칸의 생산 과정에서도 탄소 중립을 실천에 옮기고 있다. 이밖에 포르쉐는 친환경적인 철도 수송 솔루션과 전기 및 가스 구동 트럭도 운영하고 있다.


사진 / Porsche Newsroom

Copyright © CARISYOU. All Rights Reserved.

토크/댓글|17

0 / 300 자

yong**** 2020-06-11 06:53 | 신고
응원합니다

0 / 300 자

댓글 접기 댓글 접기

kyh2***** 2020-06-11 06:49 | 신고
화이팅

0 / 300 자

댓글 접기 댓글 접기

kyj0*** 2020-06-11 06:44 | 신고
화이팅

0 / 300 자

댓글 접기 댓글 접기

mind******** 2020-06-10 14:03 | 신고
역시 멋의 상징

0 / 300 자

댓글 접기 댓글 접기

oood***** 2020-06-10 13:50 | 신고
항상 멋있군요

0 / 300 자

댓글 접기 댓글 접기

oood***** 2020-06-10 13:50 | 신고
포르쉐 화이팅입니당~

0 / 300 자

댓글 접기 댓글 접기

oood***** 2020-06-10 13:50 | 신고
지구를 지켜야지요 ㅎㅎ

0 / 300 자

댓글 접기 댓글 접기

ohng** 2020-06-10 13:45 | 신고
친환경 화이팅~~

0 / 300 자

댓글 접기 댓글 접기

ohng** 2020-06-10 13:45 | 신고
좋아요`

0 / 300 자

댓글 접기 댓글 접기

dasa*** 2020-06-10 10:15 | 신고
응원합니다

0 / 300 자

댓글 접기 댓글 접기

카이즈유 챗봇이 채팅으로 알려드릴게요!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