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시승기

대형 SUV의 교과서, 혼다 파일럿



잠잠했던 대형 SUV 시장이 현대 팰리세이드 출시 이후 뜨겁게 달아올랐다. 그 와중에 북미 시장에서 연간 10만대 이상 판매된 베스트셀링 대형 SUV 파일럿이 부분변경을 거쳐 국내에 출시됐다. 새롭게 반자율주행 기술 ‘혼다 센싱’을 탑재하고 전반적인 상품성을 업그레이드한 파일럿을 시승했다.



부분변경 모델의 외관 디자인은 변화의 폭이 크지 않다. 바뀐 부분은 풀 LED 헤드램프와 리어램프, 디자인이 변경된 블랙 투톤 20인치 휠 정도다. 정통 SUV스러운 탄탄하고 듬직한 이미지는 그대로이며, 여전히 대형 SUV다운 웅장한 존재감을 발휘한다.



실내 디자인의 기본적인 구조 역시 기존 모델과 동일하지만, 다양한 편의 옵션들을 추가해 내실을 다졌다. 1열 통풍 시트가 추가됐고 스티어링 휠 디자인 변경, 개선된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등이 실내 변화의 주요 사항이다. 고급스러운 느낌은 덜하지만 실용적이고 사용하기 편리하게 구성된 것이 특징이다.



새로운 파일럿은 기본 모델과 상위 모델 두 가지로 판매중이다. 시승차는 상위 모델인 엘리트 트림으로, 가장 큰 차이점은 기본 모델이 8인승인 반면 상위 모델은 좌우 독립식 2열 시트가 적용된 7인승이다. 파일럿의 2열 시트는 1열 못지않게 안락하고 편안한 자세가 연출되고 무릎 공간도 상당히 넉넉하다.



3열 시트는 3명이 앉기에는 좌우 폭이 비좁아 2명 정도가 탑승하기에 적당하며, 무릎 공간이 여유롭지 못해서 키 작은 여성이나 아이들이 타기에 알맞다. 다만 2~3열 모두 머리 공간이 넉넉해 장시간 탑승해도 답답하게 느껴지지 않는다.



파워트레인은 3.5리터 V6 가솔린 자연흡기 엔진과 새롭게 적용된 버튼 타입의 9단 자동변속기가 결합되어 최고출력 284마력, 최대토크 36.2kg.m를 발휘한다. 다단화된 자동변속기의 성향은 변속충격 없이 부드러운 편이지만, 의외로 반응 속도가 빨라 커다란 차체를 민첩하게 주행할 수 있도록 뒷받침한다.



파일럿의 주행 성향은 넉넉한 출력을 바탕으로 큼직한 차체와 어울리는 여유로움이 돋보이고, 가속 제동 등 전반적인 감각이 부드럽게 세팅되어 승차감이 굉장히 뛰어나다. 상시사륜구동 시스템은 시시각각 변화하는 노면 상황에 따라 구동력을 배분하는데, 기존 모델보다 매끄럽고 안정적인 반응이 인상적이다.



혼다 파일럿의 국내 공인 연비는 팰리세이드 가솔린 상위 모델과 비슷한 8.4km/L이며, 실제 다양한 구간을 주행한 이후 실측한 평균 연비는 9.5km/L를 기록했다. 차체가 워낙 크고 무겁다보니 고속으로 주행해도 연비가 크게 나아지지는 않는다. 그러나 가솔린 모델다운 정숙성은 시종일관 만족감을 안겨준다.


반자율주행 기능을 종합한 ‘혼다 센싱’은 앞차와의 차간거리 유지와 가감속이 매끄럽지만, 차로의 중앙을 유지하며 주행하는 능력은 경쟁 모델 대비 부족한 편이다.



부분변경을 거친 혼다 파일럿은 가솔린 SUV와 대형 SUV의 인기가 높아지고 있는 최근의 추세와 잘 들어맞는다. 디젤 SUV보다 연비가 떨어진다는 약점을 제외하면 대형 SUV의 교과서라 해도 손색없는 상품성을 갖췄다. 특히 주행 안정성이 발전했다는 것은 칭찬이 아깝지 않은 부분이다. 날로 치열해지는 SUV 시장과 중·대형 SUV들의 경쟁 속에서 혼다 파일럿이 어떤 성과를 거둘지 궁금해진다.

Copyright © CARISYOU. All Rights Reserved.

토크/댓글|0

0 / 300 자

작성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