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현대차, 대구 국제 미래자동차 엑스포 참가


현대자동차가 대구광역시 엑스코에서 23일부터 26일까지 열리는 ‘제1회 대구 국제 미래자동차 엑스포’에 차세대 수소전기차와 아이오닉, 전기버스 ‘일렉시티’ 등을 전시하고, 자율주행차를 중심으로 한 미래 모빌리티 전시물을 통해 미래 신기술을 관람객들에게 선보였다고 밝혔다.


국내외 250개의 승상용 완성차 및 부품 업체들이 참가한 이번 엑스포에 현대자동차는 참가 업체 중 가장 큰 규모로 전시장을 마련했는데, 승용차는 360㎡, 상용차는 180㎡ 크기로 각각 부스를 꾸며 관람객들을 맞이하고 다양한 체험거리를 준비했다.


행사 첫날 개막 기조연설에서 현대자동차 연구개발본부장 권문식 부회장은 “단순한 이동수단이었던 자동차가 전자화되고 첨단 ICT 기술과 융합해감에 따라 미래자동차의 모습은 다양한 기능을 갖춘 생활공간으로 변모해 가고 있다.”며, “현대자동차는 글로벌 친환경차 시장의 리더십을 더욱 확고히 하고 미래 모빌리티에 대한 지속적인 연구 개발과 보급 확대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우선 승용차 관에는 ‘아이오닉 일렉트릭’과 ‘아이오닉 플러그인’ 등 기출시 차량과 함께 찾아가는 충전 서비스 차량, 홈충전기, 기존 구매한 고객의 체험담을 영상으로 볼 수 있는 ‘아이오닉 트라이브’ 등 여러 체험 요소를 전시하고, 별도의 상담 공간을 마련해 대구ㆍ경북 지역 고객들에게 다양한 정보를 전달할 계획이다.


특히 내년 초 출시 예정인 ‘차세대 수소전기차’를 전시하고, 올해 8월부터 11월 초까지 서울 여의도 한강공원에서 운영한 바 있는 수소전기하우스의 일부 시설을 전시장으로 옮겨와  지방 관람객들에게 미래자동차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할 계획이다.


또한 상용차 관에 지난 11월 1호차 출고식을 마친 전기버스 일렉시티를 전시하고, 시승 체험 행사를 진행해 일반 관람객들과 대구시 지자체 및 지역 운수업체 관계자들에게 현대자동차 전기버스의 우수한 기술력과 친환경성 및 경제성을 적극 홍보할 계획이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참가업체 중 최대규모를 자랑하는 현대자동차 전시 부스는 다양한 볼거리와 체험 요소를 두루 갖춰 이번 미래자동차 엑스포의 가장 인기 있는 장소가 될 것”이라며, “이번 엑스포를 통해 많은 업계 관계자들과 고객들에게 친환경ㆍ최첨단 미래자동차 브랜드로서 현대자동차의 이미지를 남기는데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Copyright © CARISYOU. All Rights Reserved.

토크/댓글|0

0 / 300 자

작성된 댓글이 없습니다.

카이즈유 챗봇이 채팅으로 알려드릴게요!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