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신형 코란도 가솔린 터보 모델 출격한다



쌍용차가 지난 2월 출시한 신형 코란도 라인업에 가솔린 터보 모델을 추가하고 8월 중 판매를 시작한다.


코란도 가솔린 터보 모델은 넉넉한 실내 공간에 다운사이징 파워트레인이 선사하는 성능과 효율성, 낮은 자동차세에서 비롯되는 경제성, 합리적인 가격까지 더해 3인 이하 가족의 패밀리 SUV로 가장 적합한 모델이라는 것이 쌍용차의 설명이다.



통계청 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대한민국 가구의 78%가 3인 이하 가족인 것으로 나타났다. 쌍용차는 이러한 시대적 흐름에 맞춰 코란도 디젤 모델에 이어 가솔린 모델을 출시하며 엔트리 패밀리 SUV로써 고객이 폭넓은 선택을 할 수 있도록 다양한 라인업을 운영한다.



코란도 가솔린 터보 모델에는 고성능 고효율 1.5리터 가솔린 터보 엔진이 탑재된다. 국내 출시된 동급 엔진 중 최고 수준의 성능을 자랑하는 이 엔진은 28.6k.mg의 최대토크를 발휘해 스트레스 없는 시원한 주행 성능을 제공한다.



사용자 중심의 설계로 인간공학디자인상(EDA) 그랑프리 수상에 빛나는 코란도는 디럭스급 유모차를 넉넉하게 실을 수 있는 동급최대 551리터 적재공간과 동급에서 가장 넓은 뒷좌석 무릎 공간을 갖춘 넉넉한 실내 등 자녀가 있는 가족의 패밀리카로도 탁월한 선택이다.



다양한 정보를 화려한 그래픽으로 표현해 주는 동급 최초 10.25인치 디지털 클러스터와 9인치 AVN 스크린을 포함한 ‘블레이즈 콕핏’을 기반으로 하이테크 드라이빙을 즐길 수 있다는 점도 신형 코란도의 특징 중 하나다.



신형 코란도는 첨단 차량제어기술 ‘딥컨트롤’을 통해 고속도로는 물론 일반도로에서도 선행 차량과 차선을 인식해 자율적으로 정차 및 출발, 차로중심주행이 가능한 지능형 주행제어와 후측방 접근 충돌 방지 보조, 탑승객하차보조 등을 동급 최초로 제공한다. 아울러 운전석 무릎에어백을 포함한 7개의 에어백을 적용해 운전 편의성뿐만 아니라 탁월한 안전성도 갖췄다.



코란도 가솔린 터보 모델은 트림별로 C3 2,246~2,266만원, C5 2,340~2,360만원, C7 2,745~2,765만원 수준에서 결정될 예정이기 때문에 디젤 모델보다 최대 190만원 가량 저렴할 것으로 보인다. 정확한 가격은 판매 시작과 함께 공개된다.

Copyright © CARISYOU. All Rights Reserved.

토크/댓글|1

0 / 300 자

bewh* 2019-08-01 16:40 | 신고
쌍용 계속 적자라던데

0 / 300 자

댓글 접기 댓글 접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