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랜드로버, 완전히 새로운 신형 디펜더 공개



랜드로버가 2019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완전히 새롭게 탄생한 신형 디펜더를 최초로 공개했다. 과거 랜드로버를 대표하던 디펜더가 현대적으로 재탄생함에 따라 기존의 레인지로버, 디스커버리와 함께 강력한 라인업이 구축됐다.



신형 디펜더의 외관은 어떤 험로에서도 탁월한 능력을 발휘할 수 있도록 디자인된 짧은 전후방 오버행이 돋보이며, 알파인 라이트 윈도우를 사용한 루프와 측면 힌지 방식의 테일게이트, 외부에 장착된 스페어타이어 등은 디펜더 고유의 디자인을 계승한 모습이다.



제리 맥거번 랜드로버 총괄 디자이너는 “올 뉴 디펜더는 과거의 디펜더 모델을 계승하면서도 새로운 시대를 위한 완전히 새로운 디펜더라고 할 수 있다”며, “디펜더의 독특한 개성은 독특한 실루엣과 최적의 비율로 강조되어 있으며 대단히 매력적이며 최상의 퍼포먼스를 발휘한다”고 말했다.



실내는 단순함과 내구성을 강조한 실용적인 공간으로 완성됐다. 업계 최초로 크로스카 빔의 표면을 인테리어 디자인으로 활용한 마그네슘 합금 크로스카 빔은 센터페시아의 특징 중 하나다.



신형 디펜더에는 내구성이 뛰어나고 기술적으로 진보된 새로운 피비 프로(PIVI Pro) 인포테인먼트 시스템도 랜드로버 최초로 적용됐다. 차세대 10인치 터치스크린은 보다 직관적이고 조작이 단순화되어 사용자 친화적이며, 상시 대기 기능으로 즉각적인 반응을 제공한다.



무선 업데이트 기술 SOTA는 한층 개선되어 14개의 개별 모듈을 원격으로 업데이트할 수 있다. 멀리 떨어진 곳에 있거나 잠을 자고 있는 동안에도 데이터가 다운로드 되어 서비스센터를 방문할 필요 없이 바로 최신 업데이트가 가능하다.



랜드로버가 새롭게 설계한 최신 D7x 아키텍처는 랜드로버 역사상 가장 견고한 차체를 만들기 위해 경량 알루미늄 합금 모노코크 구조를 기반으로 완성됐다. 그에 따라 기존의 프레임형 차체 설계보다 3배 더 높은 강성을 제공하며, 독립식 에어 서스펜션과 코일스프링 서스펜션을 완벽하게 뒷받침하고 다양한 최신 파워트레인의 탑재를 지원한다.



신형 디펜더에는 전자동 지형반응 시스템2 메뉴에 ‘웨이드(도강) 프로그램’도 최초로 적용됐다. 이 기능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에서 웨이드 감지 화면을 활성화해 스로틀 응답을 자동으로 부드럽게 조절한다. 드라이브 라인을 잠그고 오프로드 설정을 통해 주행 높이를 조절할 수 있고, 실내 공기 재순환을 위한 난방과 환기도 조절 가능하다.



재규어 랜드로버의 최고사업책임자 ‘필릭스 브라우티검’은 “올 뉴 디펜더는 전 세계 128개국에 출시될 예정이며, 각국의 배출가스 및 안전 요건을 모두 충족한다”며, “소비자들의 라이프 스타일에 맞는 다양한 엔진 및 바디스타일을 선택해 첨단 기술과 내구성이 강한 바디를 토대로 완성한 올 뉴 디펜더만의 강인한 성능을 느껴보길 바란다”고 말했다.



휠베이스 길이에 따라 90과 110 두 가지 타입으로 제공되는 신형 디펜더는 S, SE, HSE, 퍼스트 에디션, 그리고 최상위 버전인 디펜더 X로 라인업이 구성되며 익스플로러, 어드벤처, 컨트리, 어반 팩 등의 4가지 액세서리 팩을 제공해 자신의 라이프스타일에 맞는 모델을 완성할 수 있다.


랜드로버는 신형 디펜더를 가솔린과 디젤,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등 다양한 모델 라인업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국내 출시 모델의 세부 사양과 가격은 추후 공개될 예정이다.

Copyright © CARISYOU. All Rights Reserved.

토크/댓글|0

0 / 300 자

작성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