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신차소개

현대차, 부분변경 뉴 코나 출시



현대자동차가 소형 SUV 코나의 부분변경 모델을 출시했다. 지난 2017년 출시된 코나의 상품성을 개선한 모델로, 더욱 날렵해진 디자인과 그에 걸맞은 주행 성능에 동급 최고 연비를 달성하는 등 본질에 충실한 SUV로 거듭났다는 것이 현대차의 설명이다.



외관은 역동적이고 미래지향적인 SUV 디자인을 구현했다. 선이 두드러지는 주간주행등과 예리하게 마무리된 후드, 40mm 길어진 전장, 수평적 구조를 강조한 범퍼 등이 당당하고 안정된 자세를 연출한다.



실내는 스마트하면서도 더 넓게 느껴지는 공간으로 구성됐다. 기존보다 커진 10.25인치 대화면 인포테인먼트 시스템과 계기판은 시인성을 높이면서도 하이테크한 이미지를 강조하고, 수평적 구조가 강조된 센터페시아가 공간을 넓어보이게 한다. 코나 N 라인 모델에는 고성능 감성을 담아낸 스포티한 디자인이 추가로 적용됐다.



현대차는 뉴 코나에 스마트스트림 가솔린 1.6 터보 엔진을 장착한 가솔린 모델과 1.6 하이브리드 모델, 고성능 감성을 추구하는 소비자를 위한 N 라인 모델을 처음 선보였다. 향후 2.0 가솔린 모델과 고성능 N 모델도 추가로 출시해 기존 코나 대비 다채로운 라인업을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가솔린 모델과 N 라인 모델은 최고출력 198마력, 최대토크 27.0kg.m를 발휘하며 높아진 출력에도 불구하고 기존 코나 대비 최대 8.6% 개선된 13.9km/L의 연비를 달성해 경제성도 놓치지 않았다. 아울러 N 라인 모델에는 주행 성능에 초점을 맞춘 서스펜션과 스티어링 튜닝으로 스포티한 주행 감성을 더했다.



안전 및 편의사양 확대, 정숙성 개선 등으로 동급 최고 수준의 상품성을 확보한 것도 뉴 코나의 특징 중 하나다.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와 차로 유지 보조(LFA)가 기본 적용됐고, 후측방 충돌방지 보조(BCA), 고속도로 주행 보조(HDA), 안전 하차 경고(SEW) 등의 신규 안전사양들도 대폭 추가됐다.



눈길, 진흙길, 모랫길 등에서도 주행 안전성을 높이고 가속 성능을 증대시켜주는 ‘2WD 험로 주행 모드’도 기본 적용되어 어떠한 도로에서도 최적의 성능을 발휘할 수 있도록 했다.



카카오톡 메시지 읽기/보내기, 현대 카페이, 현대 디지털 키, 최종 목적지 안내 기능, 목적지 자동 추천, 발레 모드, 내비게이션 자동 무선 업데이트 등의 편의사양도 대폭 추가됐으며, 차음 필름을 신규 적용한 전면 윈드실드 글라스와 차체 각 부위에 강화된 흡차음재 등은 최고 수준의 정숙성을 제공한다.



현대차 관계자는 “더 뉴 코나는 동급 최대 출력의 차세대 엔진을 기반으로 우수한 주행성능과 함께 경제성, 안전, 편의성을 모두 갖췄다”며 “가장 본질에 충실한 SUV, 더 뉴 코나가 한 차원 높아진 상품성과 함께 개성 있는 고객층의 높은 만족도를 이끌어낼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뉴 코나의 기본 판매 가격은 스마트스트림 가솔린 1.6 터보 모델 스마트 2,031만원, 모던 2,244만원, 인스퍼레이션 2,716만원, N 라인 모델 모던 2,460만원, 인스퍼레이션 2,814만원, 1.6 하이브리드 모델 스마트 2,365만원, 모던 2,569만원, 인스퍼레이션 2,981만원이다.

Copyright © CARISYOU. All Rights Reserved.

토크/댓글|0

0 / 300 자

작성된 댓글이 없습니다.
이전글
메르세데스-벤츠, 부분변경 뉴 E클래스 출시
다음글
다음글이 존재하지 않습니다.

카이즈유 챗봇이 채팅으로 알려드릴게요!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