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아우디, 전기구동 오프로드 차량 공개



아우디가 2019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전기구동 오프로드 모델 '아우디 AI:트레일 콰트로' 를 세계 최초로 공개하며 브랜드의 미래 이동성의 비전을 상징하는 4개의 모델 라인업을 완성했다. 


지속 가능한 이동성을 실현하는 콘셉트카인 아우디 AI:트레일 콰트로는 우디의 전기 구동 콘셉트카 시리즈의 4번째 모델로 아우디 아이콘, 아우디 AI:미, 아우디 AI:레이스와 함께 브랜드 부스에서 전시된다.



4인승 차량인 아우디 AI:트레일 콰트로는 4개의 전기모터와 자율주행 기능, 풀타임 사륜구동 시스템인 콰트로가 탑재되어 오프로드에서도 주행이 가능하다. 



차량 하부에 통합된 배터리 장치는 바닥에 닿지 않고 달릴 수 있는 구조로 설계됐다. 전기 구동 시스템은 바닥의 배터리와 액슬 주변에 배치되고 모터나 배터리를 위한 별도의 부속장치나 돌출되는 부분은 없다. 고용량 배터리를 탑재한 차량의 무게는 1,750kg이다.



표준화된 자율주행 단계에서 두 번째로 높은 수준인 레벨 4 자율 주행 기능으로 고속도로나 도심 등 인프라가 구축된 지역에서는 운전자의 조작이 필요 없다. 


전자 안정화 프로그램으로 오프로드에서도 자율주행 레벨 2수준의 기능을 제공한다. 도로면과 장애물을 감지하는 전자 센서들이 초음파 및 레이더, 카메라, 광학 시스템과 함께 작동하여 주행 안정성을 최적화한다. 



특히, 전장 4.15m, 전폭 2.15m의 차체에 22인치 휠과 850mm의 타이어가 더해져 50cm까지 도강 할 수 있다. 차체는 하이테크 강철, 알루미늄, 카본 파이버가 혼합된 소재로 만들어져 경량화와 동시에 차량의 강성까지 높였다. 



콰트로 탑재는 물론 4대의 전기 모터가 휠 근처에 탑재되어 각각의 모터가 바퀴를 직접 추진시킨다. 최고출력은 320kW이고 최대토크는 1,000Nm이다. 충전 인프라가 없는 지역에서 안심하고 사용될 수 있도록 제작된 차량의 특성에 맞게 일상생활에서는 축 하나만 구동해도 주행이 가능하다. 


도심에서는 리튬 이온 배터리 완충 시 400~500km까지, 오프로드에서는 250km까지 주행할 수 있다. 에너지 흐름과 소비를 기반으로 운행의 효율성을 찾는 차량 설계로 일반 도로에서는 최대 130km/h까지만 달릴 수 있다.  



실내 좌석은 전체가 다각형 모양으로 둘러싸인 널찍한 유리 공간이 특징으로 최대 4명이 탑승할 수 있다. 측면 창문이 아래로 낮게 배치되어 지면은 물론 휠 사이까지 볼 수 있다. 


접이식 발판으로 사용할 수 있는 측면 씰은 루프 랙에 짐을 쉽게 싣고 내릴 수 있게 해준다. 부피가 큰 휠 커버 공간 대신 4개 휠 위에 있는 수평 펜더 덕분에 이동 중 서스펜션의 움직임까지 볼 수 있다. 



차량의 전면 유리는 헬리콥터의 콕핏처럼 차의 전면을 감싸고 있고, 차량이 유리로 덮여 있기 때문에 전면과 측면에서 탑승자의 시야에 제한이 없다.  


실내는 청색과 회색이 주를 이루는 차분한 톤의 색상에 재활용 소재를 더했다. 카펫은 재활용 가죽과 재가공된 양모로 만들어졌다. 두 소재 모두 지속가능하고 내구성이 높으며 방음에 효과적이다. 



2열의 두 좌석은 해먹 스타일로 디자인됐다. 시트는 차량에서 분리할 수 있어 야외용 의자로도 활용이 가능하다. 좌석 아래에는 수납 공간에 물건을 스트랩으로 고정할 수 있다. 안전벨트는 항상 최적의 장력을 유지할 수 있도록 리트랙터가 장착됐다.  


아우디 AI:트레일에는 매트릭스 LED 요소가 통합된 삼각형 전동식 무로터 드론이 총 5개가 탑재됐다. 드론은 아우디의 라이트 패스파인더로 날개 없이 바람을 만들어내는 블레이드리스 선풍기와 같은 원리로 부양 동력을 얻는다. 루프 랙이나 루프에 직접 착륙할 수 있고 무선 충전기에도 도킹 할 수 있다.



아우디 디자인 총괄 마크 리히트는 “아우디는 아우디 AI:트레일을 통하여 포장된 도로에서 벗어나 배출가스 없는 전기 구동으로 혁신적인 주행 경험을 선사하는 오프로드 컨셉을 제시하고자 했다”며 “이러한 맥락에서, 주변 환경과의 일체감을 보여주기 위해 기본 차체를 유리 표면이 극대화된 단일형으로 디자인했다. 이는 지속 가능한 이동성을 위한 컨셉이다.” 라고 말했다.

Copyright © CARISYOU. All Rights Reserved.

토크/댓글|0

0 / 300 자

작성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