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현대차, 제네시스에 첨단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적용



현대자동차그룹은 증강현실(AR)로 구현되는 내비게이션과 간편 결제 기능을 탑재한 첨단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의 개발을 완료하고 향후 출시되는 제네시스 모델에 적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에 개발된 6세대 고급형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은 현대차의 독자 차량용 운영체제인 ccOS(Connected Car Operating System) 기반으로 개발돼 커넥티드 카 서비스에 최적화된 것이 특징이다. 증강현실 내비게이션, 차량 내 결제 시스템, 필기인식 등 운전자와 자동차의 연결성을 증대시키는 첨단 기술들이 적용됐다.



길 안내 시 실제 주행 영상 위에 가상의 주행라인을 그려 운전자의 도로 인지를 돕는 AR 내비게이션은 차량에 부착된 카메라에서 촬영되는 실시간 영상에 움직임 감지 센서와 지도 데이터를 더해 주행경로를 그래픽으로 시각화한다.  



기존 내비게이션보다 직관적인 사용이 가능함은 물론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의 센서들을 통해 수집된 차선, 전방 차량 및 보행자와의 거리 정보를 활용해 차로를 이탈하거나 충돌 위험이 예상되면 위험 상황을 경고함으로써 안전한 운행을 돕는다.



이와 함께 6세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에는 차량 내 간편결제 시스템도 국내 최초로 적용됐다. 주유소나 주차장에서 신용카드나 현금을 찾는 번거로움 없이 화면 터치만으로 간편하게 결제할 수 있어 편의성을 높였다. 


결제서비스 전용 스마트폰 앱에 차량과 결제 카드를 등록한 후 제휴 주유소 및 주차장에 진입했을 때, 화면 터치로 결제부터 제휴 멤버십 사용, 적립까지 가능하다. 뿐만 아니라 터치패드에 필기를 통해 시스템을 조작할 수 있는 필기인식 기술도 선보였다. 터치패드에 손가락으로 문자와 숫자를 입력하면 내비게이션 화면의 키보드를 조작 없이 목적지를 설정하거나 전화를 걸 수 있다.  



이밖에 차량의 실시간 위치를 공유할 수 있는 ‘내 차 위치공유 서비스’, 타인에게 차량을 맡기는 경우 차량에 저장된 개인 정보를 보호해주는 ‘발레 주차 모드’, 주차된 차량의 주변 상황을 영상 정보로 송신해주는 ‘자차 주변 영상 확인 기능’, 내비게이션 테마 ‘네온 뷰’ 등 신규 기능들이 적용됐다. 


추교웅 현대차 인포테인먼트 개발 센터장은 “새롭게 개발된 첨단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은 커넥티드 카 시대에 운전자가 자유롭고 안전하게 자동차를 이용하는 것에 중점을 두고 혁신기술들을 대폭 적용했다”며 “이를 통해 자동차를 이용하는 고객들의 여정이 보다 안전해질 뿐만 아니라 진보적인 기술을 체험하는 즐거움도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Copyright © CARISYOU. All Rights Reserved.

토크/댓글|0

0 / 300 자

작성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