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현대차, 한국팀 최초 WRC 제조사 부문 우승 달성



F1과 함께 세계 정상급 모터스포츠 대회로 인정받는 ‘월드 랠리 챔피언십(World Rally Championship, 이하 WRC)’에서 현대자동차 월드랠리팀이 출전 6년 만에 한국팀 최초로 2019 시즌 제조사 부문 우승을 달성했다.



호주에서 오는 14일부터 17일까지 진행 예정이었던 마지막 경기가 동부지역 대규모 산불로 취소되면서 18점 차이로 선두를 유지하던 현대 월드랠리팀의 우승이 확정됐다.


제조사 순위는 1년 동안 진행된 경기의 성적에 기반한 누적 점수로 가려지는데, 현대 월드랠리팀은 13번째 경기까지 380점을 기록해 362점으로 2위를 기록한 토요타 가주 레이싱 월드랠리팀보다 18점 앞선 상황이었다. 2019년 드라이버 부문 종합 우승은 토요타 월드랠리팀 소속 오트 타낙 선수가 치지했다.



현대 월드랠리팀은 프랑스에서 열린 4차전과 5차전 아르헨티나 랠리에서 연속 우승을 하며 제조사 부문 선두에 올랐고, 8차전 이탈리아 랠리와 13차전 스페인 랠리에서도 포디움 중앙에 올랐다. 현대 월드랠리팀 관계자는 보다 개선된 성능을 보여주는 i20 쿠페 WRC 랠리카를 제공받아 대회 초반부터 안정적인 경기 운영이 가능했다고 밝혔다.



토마스 쉬미에라 현대차 상품본부장은 “현대차가 우승 경력이 많은 강력한 브랜드들과 경쟁해 WRC 진출 역사상 처음으로 제조사 우승 타이틀을 거머쥐어 기쁘다”며, “모터스포츠를 통해 발굴된 고성능 기술들은 양산차 기술력을 높이는데도 큰 영향을 주고 있는 만큼 앞으로도 적극적인 모터스포츠 활동에서 얻은 기술로 고객들에게 운전 즐거움 주는 차를 선사할 예정”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현대차는 1996년 영국의 레이싱 전문 회사 MSD와 함께 WRC 2부 리그인 F2 클래스에 처음 출전했지만 포드, 푸조, 시트로엥 등 모터스포츠 분야에 오랜 시간 연구와 투자를 해온 제조사들과의 격차를 실감하고 WRC에서 철수한 바 있다.


첫 도전의 실패를 반면교사 삼아 현대차는 2014년 WRC에 재도전을 결정한 뒤 2016년부터 2018년까지 3년 동안 제조사 부문 준우승을 차지했다. 올해 드라이버 부문 우승을 차지한 오트 타낙 선수가 현대 월드랠리팀으로 이적이 결정된 만큼, 내년에는 현대차의 종합 우승도 기대되는 상황이다.

Copyright © CARISYOU. All Rights Reserved.

토크/댓글|0

0 / 300 자

작성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