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페라리 로마, 이탈리아 수도에서 공식 데뷔



페라리는 문화와 예술의 도시 로마에서 이탈리아의 감성을 담은 새로운 라인업 '페라리 로마'를 선보였다. 



글로벌 공개 행사를 통해 공식 데뷔한 페라리 로마는 이탈리안 디자인의 정수를 보여주는 모델로 프론트-미드십 방식의 2도어 쿠페다. 페라리는 1950년부터 1960년대 사이 생동감 넘치던 로마라는 도시에 대한 오마주로 단순하지만 우아한 라인으로 시대를 초월한 아름다움을 표현했다고 밝혔다. 



250 GT 베를리네타 루쏘와 250 GT 2+2로 대표되는 프론트-미드십 엔진 GT 라인업에서 영감을 받은 페라리 로마의 외관 디자인은 균형 잡힌 비율로 날렵함과 역동성이 강조됐다. 여기에 차체 구조를 암시하는 가로줄 형태의 조명선이 적용된 어댑티브 풀-LED 헤드라이트로 디자인의 완성도를 높였다. 



운전자와 동승자의 좌석을 분리하는 높은 센터 콘솔의 새로운 형태로 이루어진 실내의 경우 ‘HMI(Human Machine Interface)’를 기반으로 완벽하게 재구성됐다. ‘눈은 도로에, 손은 스티어링 휠에’라는 철학을 바탕으로 설계된 스티어링 휠은 운전자가 햅틱 컨트롤을 통해 대부분의 장치를 제어할 수 있게 해준다. 


주행 관련 정보는 16인치 디지털 계기판에 선명하게 구현되며, 8.4인치 중앙 디스플레이와 패신저 디스플레이는 직관적인 조작으로 편리성을 높였다. 



‘라 돌체 비타(La Dolce Vita)’의 정신을 형상화하며 우아함을 뽐내는 페라리 로마는 4년 연속 올해의 엔진에 선정된 8기통 터보 엔진과 SF90 스트라달레에 도입된 신형 8단 듀얼 클러치 변속기가 맞물려 최대 출력 612마력(456kW), 최대 토크 77.5kg.m의 주행 성능을 발휘한다.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도달하는 데 3.4초가 소요되고, 최고 속도는 320km/h 이상이다. 


특히, 기존 7단 변속기보다 작아지고 6kg가량 가벼워진 새로운 8단 듀얼 클러치 변속기는 더 빠르고 부드러운 변속으로 가속 성능을 높이는 동시에 도심 주행에서 편안한 주행을 보여준다. 



리어 스크린에 일체형으로 탑재된 가변식 리어 스포일러는 새롭게 적용된 페라리의 첨단 기술로 고속 주행 시 자동으로 펼쳐져 동급 최강의 성능을 발휘할 수 있도록 한다.  더불어 가솔린 미립자 필터와 소음 장치를 제거하고 신형 바이패스 밸브를 적용해 새롭게 디자인된 배기 시스템으로 더욱 정교해진 사운드를 제공한다. 

Copyright © CARISYOU. All Rights Reserved.

토크/댓글|0

0 / 300 자

작성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