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포르쉐 타이칸, 인테리어 디자인 공개



포르쉐가 오는 9월 글로벌 공개를 앞둔 자사 최초의 순수 전기차 타이칸의 혁신적인 인테리어 디자인을 공개했다. 타이칸은 포르쉐의 클래식한 디자인 특징을 디지털 시대에 맞춰 완벽하게 재해석한 새로운 인테리어 디자인이 특징이다. 



타이칸의 인테리어는 1963년 오리지널 911의 순수한 대시보드에서 영감을 받아 현대적인 디자인으로 개발됐다. 대시보드의 가장 높은 지점에 위치한 독립된 곡선형 계기판은 운전자를 향해 집중되어 있으며, 주행에 필요한 모든 요소들의 시야 확보를 보장해준다.


두 가지 모델로 선택 가능한 스티어링 휠 디자인 역시 미니멀해졌다. 기본 휠 이외에도 액센트 패키지의 일부로 선호하는 컬러를 선택해 개인화할 수 있으며, GT 스포츠 스티어링 휠도 옵션 사양으로 선택 가능하다. 또한 다양한 드라이빙 모드를 선택할 수 있는 포르쉐 고유의 라운드 모드 스위치도 제공된다.



또한, 타이칸의 혁신적인 계기판은 포르쉐 전형적인 원형 디자인과 16.8인치 커브드 스크린으로 구성되며, 카울이 없는 디자인으로 슬림하고 모던한 모습을 완성했다. 리얼 글래스와 증착식 편광 필터는 반사 방지막 기능을 제공한다.



대시보드 상하단은 윙 모양으로 차량 전체 폭에 걸쳐 펼쳐져 있다. 중앙의 10.9인치 인포테인먼트 디스플레이와 옵션 사양의 조수석 디스플레이는 블랙 패널 룩의 통합형 글래스 밴드와 결합되어 전체적인 인테리어와 시각적 조화를 이룬다.


모든 사용자 인터페이스도 타이칸에 맞춰 완전히 새롭게 디자인되었다. 스위치 및 버튼처럼 클래식한 하드웨어 컨트롤의 수가 전반적으로 크게 줄었다. 반면, “헤이 포르쉐”라고 부르면 작동하는 터치 및 음성 제어 등 더욱 지능적이고 직관적인 기능이 탑재된다.



포르쉐의 인테리어 디자인 책임 이보 반 훌텐은 “절제의 미학이 반영된 타이칸 인테리어는 포르쉐 브랜드의 전형적 요소와 완전히 새로운 사용자 경험이 결합되어 심플하면서도 우아한 디자인이 돋보인다”라고 설명했다.

Copyright © CARISYOU. All Rights Reserved.

토크/댓글|0

0 / 300 자

작성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