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기아차, 쏘렌토 하이브리드 계약 재개



기아자동차가 4세대 쏘렌토 하이브리드의 계약을 재개하며 하이브리드 전용 디자인 차별화 모델인 ‘그래비티’를 새롭게 출시했다.


기아차는 경쟁 하이브리드 SUV 모델 대비 높은 연비 등 우수한 상품성과 하이브리드 SUV에 대한 시장의 수요, 기존 출고 고객들의 높은 만족도 및 사전계약 당시 확인한 소비자의 큰 호응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지난 2월 중단했던 쏘렌토 하이브리드의 계약을 재개하기로 결정했다.



쏘렌토 하이브리드는 스마트스트림 1.6 터보 하이브리드 엔진과 구동 모터를 조합해 시스템 최고출력 230마력, 최대토크 35.7kg.m를 발휘한다. 복합연비는 최대 15.3km/L로 뛰어난 효율을 갖췄다. 이는 경차인 모닝의 연비와 0.4km/L 차이에 불과하며 스파크보다는 더 높은 수치다. 여기에 뛰어난 실내 정숙성으로 편안한 주행 감성을 제공하는 것은 하이브리드 모델의 강점이다.


쏘렌토 하이브리드는 저공해자동차 제2종으로 배출가스 허용 기준을 충족해 공영주차장 및 전국 14개 공항주차장 요금 50% 감면, 혼잡통행료 면제 등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아울러 1,600cc 미만 엔진의 저배기량으로 다른 파워트레인과 비교해 자동차세가 적은 것도 장점이다.



기아차는 계약 재개와 함께 하이브리드 전용 디자인 차별화 모델인 ‘그래비티’도 새롭게 선보였다. 시그니처 트림을 기반으로 완성된 그래비티는 라디에이터 그릴 상단 몰딩, 루프랙, 서라운드 몰딩, 1열 도어 사이드 가니쉬 등 주요 외장 요소에 블랙 컬러를 적용해 강인한 인상을 강화했다.



내장에는 볼스터부 볼륨감을 강조한 그래비티 전용 가죽 시트를 장착해 세련되고 안락한 느낌을 담았다. 더불어 기아차는 쏘렌토 하이브리드 전용 외장 색상인 ‘런웨이 레드’를 새롭게 도입해 운영한다.



한편, 기아차는 쏘렌토 하이브리드가 친환경차 세제 혜택을 받을 수 없어 가격을 불가피하게 조정했으나, 고객 부담을 최소화하고 보다 많은 고객들이 쏘렌토 하이브리드를 선택할 수 있도록 노력했다고 밝혔다.


앞서 쏘렌토 하이브리드는 ‘환경친화적 자동차(친환경차)’ 요건인 1,600cc 미만 15.8km/L의 연비를 충족하지 못해 세제 혜택을 받지 못하게 되면서 사전계약이 중단된 바 있다.



기아차 관계자는 “쏘렌토 하이브리드는 높은 연비, 뛰어난 실내 정숙성 등 우수한 상품성으로 기 출고 고객에게 높은 만족도를 선사하고 있다”라며 “계약 재개를 통해 더 많은 고객이 쏘렌토 하이브리드를 경험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쏘렌토 하이브리드의 판매 가격은 프레스티지 3,534만원, 노블레스 3,809만원, 시그니처 4,074만원, 그래비티 4,162만원이다. 쏘렌토 하이브리드의 판매가 재개됨에 따라 기존의 디젤 모델 대신 하이브리드 모델을 선택하는 소비자들이 크게 늘어날 전망이다.

Copyright © CARISYOU. All Rights Reserved.

토크/댓글|1

0 / 300 자

kmki* 2020-07-20 08:38 | 신고
우리 아부지가 사고싶어하는 차!!!

0 / 300 자

댓글 접기 댓글 접기

카이즈유 챗봇이 채팅으로 알려드릴게요!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