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카유통계

2019년 상반기 수입차 신차등록순위



2019년 상반기 수입 승용차 신차등록대수는 총 11만 866대로 전년 동기 대비 21.6% 감소했다. 역대 최대치를 경신했던 지난해의 상승세와 다르게 올해 상반기 수입차 시장은 인증 지연과 물량 부족 등의 여파로 일부 차종과 브랜드들을 제외하면 전반적인 부진을 겪었다.


상반기 수입차 신차등록대수 1위 차종은 압도적인 성적을 이어간 메르세데스-벤츠 E클래스로, 2위 BMW 5시리즈와 1만대 이상의 큰 격차를 벌리며 왕좌를 수성했다. 매월 꾸준히 상위권에 올랐던 렉서스 ES는 독일차 위주의 수입차 시장에서 3위를 차지하는 저력을 보였다.



메르세데스-벤츠 C클래스는 E클래스와 마찬가지로 라이벌 3시리즈를 따돌리며 4위에 올랐고, 5위 혼다 어코드는 7위 토요타 캠리보다 높은 순위를 차지하는데 성공했다. 6위에 이름을 올린 메르세데스-벤츠 GLC는 계속해서 수입 SUV 1위 자리를 지키는 모습이다.


8위 BMW 3시리즈는 연초에 6세대 구형의 마지막 파격 할인을 감행한 이후 4월에 7세대 신형을 출시하며 할인을 최소화했기 때문에 소비자들이 체감하는 구형과 신형의 가격차가 커서 신차효과를 발휘하지 못했다는 분석이다.


9위에는 완전변경 신형 출시를 앞둔 포드 익스플로러가, 10위에는 메르세데스-벤츠의 기함 S클래스가 이름을 올렸다.



상반기 수입 승용차 브랜드 점유율 상위는 메르세데스-벤츠, BMW, 렉서스, 토요타, 혼다 순서다. 메르세데스-벤츠는 역대 최대치였던 전년 동기보다 신차등록대수가 7천대 가량 감소하긴 했지만 수입차 3대 중 1대에 달하는 30%의 점유율을 차지했다. BMW는 화재 사태 이전이었던 전년 동기 대비 신차등록대수가 반토막 나면서 점유율도 8.2% 감소했다.



수입차 브랜드 3위는 렉서스, 4위는 토요타, 5위는 혼다가 차지하며 상위권에 속했다. 닛산과 인피니티까지 합친 일본차 브랜드들의 점유율 합계는 21.2%로 집계됐다. 올해 상반기 정식으로 번호판을 단 수입차 10대 중 2대는 일본차였던 셈이다.



2019년 상반기 수입차 시장은 인증 지연과 물량 부족의 여파가 지속되는 가운데 BMW의 부진과 아우디, 폭스바겐의 공백이 더해지며 혼전 양상을 나타냈다. E클래스를 앞세운 메르세데스-벤츠의 독주는 하반기에도 이어질 전망이며, 나머지 브랜드들의 성적은 섣불리 예측할 수 없는 상황이다.


자료출처 - 카이즈유 데이터 연구소

Copyright © CARISYOU. All Rights Reserved.

토크/댓글|1

0 / 300 자

yeom** 소유차량 정보 > 2019-07-26 19:58 | 신고
일본불매운동이 자동차시장까지 영향을 줄지 궁금하네요

0 / 300 자

댓글 접기 댓글 접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