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포커스

텔루라이드 VS 팰리세이드, 어떻게 다른가?



기아자동차의 대형 SUV 텔루라이드가 2019 북미국제오토쇼를 통해 공개됐다. 텔루라이드는 미국 캘리포니아의 기아차 디자인센터에서 설계하고 조지아 주에 위치한 기아차 공장에서 생산된다.


텔루라이드는 현대 팰리세이드와 다르게 북미에서만 판매되는 차종이지만, 국내 대형 SUV 수요 증가에 따라 국내 출시 가능성도 점쳐지고 있다. 그에 따라 텔루라이드와 팰리세이드의 공통점과 차이점 등을 비교해봤다.



텔루라이드는 전장 5,000mm, 전폭 1,990mm, 전고 1,750mm, 휠베이스 2,900mm의 크기를 갖췄다. 팰리세이드와 비교하면 전폭과 전고는 각각 20mm, 15mm 더 길고 전고와 휠베이스는 동일하다.



두 차종은 형제차답게 엇비슷한 차체 크기를 갖췄으며, 팰리세이드가 부드러운 곡선미를 강조한 반면, 텔루라이드는 남성적이고 직선적인 디자인을 강조해 정통 SUV의 느낌을 더한 것이 특징이다.



텔루라이드의 파워트레인은 3.8리터 6기통 가솔린 엔진과, 8단 자동변속기의 조합으로 최고출력 291마력, 최대토크 36.2kg.m를 발휘한다. 이는 국내 출시된 팰리세이드 가솔린 모델과 동일한 스펙이다.



팰리세이드는 국내에서 2.2리터 4기통 디젤 엔진을 장착한 모델을 판매한다는 것이 차이점이며, 텔루라이드도 국내에 출시된다면 팰리세이드와 동일한 파워트레인을 갖출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대형 SUV에 어울리는 6기통 디젤 엔진과 그에 상응하는 변속기가 필요해 보인다.



실내 인테리어는 두 차종의 구성이 비슷하다. 특히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위치와 송풍구 하단 조작부의 배열 등은 동일한 형태로 완성됐다. 차이점이 있다면 팰리세이드는 버튼 방식의 변속기를 적용한 반면, 텔루라이드는 기어노브로 조작하는 일반적인 방식이며 좌우측에 손잡이가 추가됐다.



텔루라이드의 2열과 3열 공간은 팰리세이드와 쌍둥이라 해도 무방할 정도로 흡사하다. 시트의 디테일이 조금 다를 뿐, 두 차종 모두 7인승과 8인승 선택이 가능하며 2, 3열 스피커 대화기능, 시트 폴딩 기능 등이 동일하게 적용됐다.



비슷한 실내 구성과는 달리, 두 차종의 주행질감과 일상에서의 활용성은 차이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팰리세이드가 도심 주행 위주의 컴포트한 승차감에 초점을 맞췄다면, 텔루라이드는 터프하고 활동적인 아웃도어 라이프에 걸맞은 컨셉을 전면에 내세웠다.



텔루라이드의 전자식 AWD 시스템은 전후륜 구동력 배분을 보다 적극적으로 수행하며, 특히 험로에서 능동적으로 대처할 수 있도록 세팅됐다. 또한, 적재하중의 증가에 따라 리어 서스펜션의 차고 높이를 보정하는 ‘셀프 레벨링 서스펜션’ 기능이 적용되어 주행 안정성을 높였다. 컴포트한 주행 성향의 팰리세이드와 방향성이 다르다는 것을 엿볼 수 있다.



안전에 영향을 미치는 에어백 개수는 팰리세이드가 9개, 텔루라이드가 7개인 것으로 확인됐지만 국가별 안전 규제가 차이나기 때문에 세부적인 내용은 텔루라이드가 출시된 이후에 확실해질 것으로 보인다.



최근 호평을 받고 있는 첨단 안전장비 ADAS 시스템은 두 차종 모두 동일한 수준을 갖췄다. 전방 충돌 방지 보조 및 경고, 차로 이탈 방지 보조 및 경고,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등의 다양한 안전 기술들이 대거 적용된 것이 특징이다.



기아차 관계자는 텔루라이드가 북미 전용 모델이기 때문에 현재로선 국내 출시 가능성이 없다고 밝혔다. 그러나 팰리세이드를 통해 국내 대형 SUV 시장 수요가 확인된 만큼, 팰리세이드의 신차효과가 완전히 사라지는 시기가 오면 텔루라이드를 등장시킬 가능성도 충분히 전망된다.



일단 조지아 공장에서 생산되는 텔루라이드는 올해 상반기 중 북미 시장에 출시될 예정이며, 팰리세이드는 울산 공장에서 수출 물량이 확보되는 올해 여름을 기점으로 북미 시장에 출시되어 형제간의 대결을 펼치게 된다.

Copyright © CARISYOU. All Rights Reserved.

토크/댓글|0

0 / 300 자

작성된 댓글이 없습니다.